뉴스 > 무비
'나쁜 녀석들: 더 무비', 4人4色 완벽 팀플레이 예고…'기대 UP'
기사입력 : 2019.07.30 오전 10:08
영화 '나쁜녀석들:더무비' 캐릭터 스틸 /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나쁜녀석들:더무비' 캐릭터 스틸 /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2014년 OCN 역대 드라마 시청률 1위라는 기념비적인 기록을 세우며 대한민국을 사로잡았던 드라마 '나쁜 녀석들'이 새로운 캐릭터의 합류와 함께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로 돌아온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


이번 영화를 통해 5년 만에 돌아온 전설의 주먹 '박웅철'은 과거 주먹 하나로 서울을 평정했던 동방파의 행동대장으로, 28년 형을 선고받고 교도소에 복역하던 중 특수범죄수사과에 영입되어 범죄자들을 소탕하는데 앞장선 인물이다.


이러한 '박웅철'을 영입한 나쁜 녀석들의 설계자 '오구탁'은 범인 검거를 위해서라면 과잉 수사와 과잉 진압도 서슴지 않는 강력계 형사로,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특수범죄수사과를 이끄는 그는 사상 초유의 탈주 사건으로 사라진 범죄자들을 잡아들이기 위해 더욱 강력한 나쁜 녀석들의 멤버를 소집하게 된다.


'오구탁'이 불러들인 새로운 멤버 중 한 명은 바로 전과 5범의 감성사기꾼 '곽노순'(김아중)으로, 유려한 언변과 상대의 다음 수를 꿰뚫는 발 빠른 심리전 등 사기꾼으로서의 타고난 기지를 총동원해 팀의 브레인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나쁜 녀석들조차 당황케 만드는 '곽노순'만의 인문학적이고 감성적인 신개념 수사 방식은 특수범죄수사과에 색다른 활력을 불어넣으며 보다 다채로운 재미를 더해낸다.


여기에 새롭게 합류한 또 다른 캐릭터는 전직 형사 출신의 독종신입 '고유성'(장
기용)으로, 그는 탈주 사건이 일어난 호송차량에 탑승 중이던 것을 계기로 나쁜 녀석들과 함께하게 된다. 과거 경찰대 수석 출신의 엘리트 형사였지만 범인 진압 과정에서 발생한 과실치사로 수감 중인 '고유성'은 아무도 말릴 수 없는 악착같은 근성과 독기로 거침없는 활약을 선보이며 강렬한 신입의 등장을 알린다.


이처럼 각자의 개성이 뚜렷한 멤버들이 모여 탄생한 나쁜 녀석들은 모든 방면으로 역대급 팀플레이를 선보일 예정이다. 각 멤버가 지닌 특유의 장점과 기술이 빚어내는 시너지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액션, 전략, 독기로 뭉친 나쁜 녀석들의 시원시원한 검거 작전을 완성한다. 특히 어디로 튈지 모르는 이들이 만나 선보이는 환상의 케미스트리는 더욱 강력해진 재미를 예고하며 올 추석, 더할 나위 없이 유쾌하고 통쾌한 범죄 오락 액션 영화의 탄생을 기대케한다.


기존 멤버들에 새로운 캐릭터들이 합류하며 더욱 업그레이드된 나쁜 녀석들의 활약을 담은 범죄 오락 액션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오는 9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나쁜녀석들:더무비 , 김상중 , 장기용 , 김아중 , 마동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