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이유영, 첫 리딩부터 완벽 호흡…'케미 기대 UP!'
기사입력 : 2019.08.06 오전 9:46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와 이유영이 완벽한 호흡을 과시했다.


6일 OCN 새 토일드라마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원유정, 연출 이윤정) 측은 이윤정 감독과 전영신, 원유정 작가를 비롯해 이민기, 이유영, 온주완, 이준혁 등 주역 배우들이 모두 참석한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오는 10월 첫 방송을 확정한 '모두의 거짓말'은 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 실종된 남편을 구하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는 여자와 단 한 명의 죽음도 넘길 수 없는 형사의 진실을 좇는 시크릿 스릴러.

'모두의거짓말' 대본리딩 공개 / 사진: OCN 제공

'모두의거짓말' 대본리딩 공개 / 사진: OCN 제공


지난 6월 상암동에서 진행된 첫 대본 연습은 "그 해 여름, 그 해 가을을 떠올렸을 때 가장 행복했던 때가 2019년이었으면 좋겠다"는 이윤정 감독의 남다른 인사로 시작을 알렸다.


장르물에 처음으로 도전하는 이민기와 드라마 데뷔작인 '터널' 이후 2년 만에 다시 OCN으로 돌아온 이유영은 수줍게 인사를 건네던 모습과는 달리, 대본 연습이 시작되자 눈빛부터 달라졌다. 남다른 촉을 가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경위 조태식과 아버지의 죽음을 밝히고 남편을 살리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는 김서희 역에 빠르게 몰입했고, 미스터리한 사건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두 사람의 특징을 정확하게 파악해 흠잡을 데 없는 연기력을 선보였다. 이민기와 이유영의 색다른 공조 케미에 기대를 더한 이유였다.


이와 함께 조태식의 곁을 지키는 광역수사대 팀장 유대용 역의 이준혁, 육상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의 강진경 경사 역 김시은, 대기업 출신의 수사지원과 경장 전호규 역에 윤종석은 안정적이고 실감나는 감초 연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밖에도 어느 작품에서나 묵직한 존재감으로 빛냈던 김종수, 윤복인, 서현우, 송영창, 조련, 김학선 등은 뜨거운 열연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현장에 참석한 모든 배우가 거짓말처럼 각자의 캐릭터에 완벽히 몰입해 기대감을 끌어올린 순간이었다.


'모두의 거짓말' 제작진은 "전영신, 원유정 작가의 치밀한 대본, 이를 감각적인 연출로 재탄생시킬 이윤정 감독 그리고 첫 연습임에도 특별한 개성으로 캐릭터들을 살아 숨 쉬게 한 배우들의 호흡이 돋보이는 대본 연습 현장이었다"는 분위기를 전하며 "촘촘하게 엮인 인물들의 관계와 군데군데 숨겨진 복선 때문에 볼수록 재미있는 웰메이드 드라마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OCN 오리지널의 새로운 장르, 시크릿 스릴러 '모두의 거짓말'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OCN 새 토일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은 '타인은 지옥이다' 후속으로, 오는 10월 중 첫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모두의거짓말 , 이민기 , 이유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