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60일, 지정생존자' 지진희VS이준혁, 속내 숨긴 두 남자의 팽팽한 긴장감
기사입력 : 2019.08.12 오후 5:51
'60일, 지정생존자' 지진희X이준혁, 스틸 공개 / 사진: tvN 제공

'60일, 지정생존자' 지진희X이준혁, 스틸 공개 / 사진: tvN 제공

'60일, 지정생존자' 지진희와 이준혁 사이의 팽팽한 긴장감이 포착됐다.

12일(오늘)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측이 속내를 숨긴 지진희와 이준혁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극 중 대통령 권한대행 박무진(지진희)는 오영석(이준혁)이 국회의사당 테러 공모자이며, 기획된 대통령 후보란 사실을 알게 됐다. 국정원 대테러 전담 요원 한나경(강한나)에게 테러 수사 전권을 위임하고, 오영석 관련 증거를 입수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것. 그전까진 섣불리 자신이 알고 있는 사실을 밝힐 수 없는 상황이다.

지난 방송에서 박무진이 드디어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총상을 입고 병상에 누워있는 사이, 서열에 따라 권한대행직에 오른 오영석은 한반도에 새로운 냉전체제를 가져오려는 테러 집단의 목표를 독단적으로 이행해갔다. 민주적 절차를 무시한 행보였지만, 테러와 전쟁에 대한 공포와 두려움을 갖고 있는 대중에겐 국가 안보를 믿고 맡길 수 있는 카리스마 있는 정치인으로 비춰지며 단숨에 압도적인 지지율을 얻었다. 그렇게 가장 유력한 대권 후보가 된 오영석을 막을 수 있는 사람은 박무진뿐. 좋은 사람, 정직한 정치가 이기는 세상을 꿈꾸는 비서실장 차영진(손석구)의 바람대로 대선 레이스에 합류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컷에는 더 이상 정치적 야심을 숨기지 않겠다는 듯 자신만만한 미소로 박무진을 바라보는 오영석과 그 앞에 마주 선 박무진의 눈빛이 담겨 이목을 끈다. 특히, 오영석의 눈빛에서는 '대통령이 되게 보고만 있지 않겠다'는 단단한 의지가 느껴진다.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팽팽한 기류는 대화에서도 드러난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궁금하네요. 30일 뒤에 이 자리에 누가 앉게 될지"라는 오영석에겐 당선에 대한 확신마저 전해진다. 한 치도 물러서지 않는 박무진과 오영석의 대결이 더욱 기대되는 대목이다.

본격적인 선거까지 박무진이 헤쳐나가야 할 상황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영상에서 "사람들은 권력의지가 있는 지도자를 원하지만 권력욕이 있는 지도자를 신뢰하지 않아요"라고 말하는 야당대표 윤찬경(배종옥). 임기가 끝나지 않은 대통령 권한대행의 대선 출마 선언은 권력욕으로 비춰질 수도 있을 터. 더군다나 상대는 지지율 1위의 오영석이다. 정책실장 한주승(허준호)이 차영진에게 "자네와 박대행이 상대할 수 있겠나"라고 걱정스럽게 말한 이유이기도 하다.

제작진은 "청와대로 돌아온 박무진이 오영석과 힘겨운 싸움을 시작하면서, 테러 배후를 향한 추적 역시 더욱 속도를 낼 예정이다"라며 "박무진이 오영석의 실체를 밝혀내고, 그를 비롯한 테러 집단을 막아낼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60일, 지정생존자'는 오늘(12일)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60일 지정생존자 , 지진희 , 이준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