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비
[HD영상] '양자물리학' 서예지, 카액션신 직접 소화…박해수는 '이빨액션'?
기사입력 : 2019.08.13 오후 1:55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양자물리학' 박해수와 서예지가 극과 극 액션스타일을 공개했다.

13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양자물리학'(감독 이성태) 제작보고회가 열려 이성태 감독을 비롯해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창훈이 참석했다.

이날 '양자물리학'의 주역 박해수와 서예지는 범죄오락극에서 빠질 수 없는 다채로운 액션 신에 대해 언급했다.

극 중 업계 퀸으로 등장하는 서예지는 "큰 액션신은 아니지만, 위험에 처한 찬우를 구하려는 능동적인 상황이 있다"며 "대역이 상주해있었는데, 제가 직접 찬우를 구하는 게 멋있을 것 같아서 대역없이 하겠다고 해서 찍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박해수는 "서예지의 액션신이 가장 크다"며 "저는 맨손 액션과 이빨액션이 많은데, 맨손 액션도 합이 있고, 정해진 게 아니라 그냥 막싸움이었다. 저는 남들이 손 쓸때 대부분 입액션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박해수는 강력한 말발로 상대를 제압하는 '구강액션'과 자신만의 '이빨액션'의 차이를 언급했다. 그는 "구강액션이 고급스러운 느낌이라면, '이빨 액션'은 익살스러운 느낌이다"라며 "극 중 찬우는 떠벌이처럼 주문을 해대는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양자물리학'은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양자물리학 , 서예지 , 박해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