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비
'양자물리학' 김응수 "박해수, 분위기 메이커…'나보다 센 놈이구나' 생각해"
기사입력 : 2019.08.13 오후 1:35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양자물리학' 김응수가 박해수의 매력을 언급했다.

13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양자물리학'(감독 이성태) 제작보고회가 열려 이성태 감독을 비롯해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창훈이 참석했다.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을 타파하는 대리만족 범죄오락극.

극 중 김응수는 조폭 출신 사업자 '정갑택' 역을 맡아 맛깔나는 명을 펼칠 예정이다. 정갑택은 약자에겐 강하게, 강자에겐 약한 기회주의자로 이찬우의 클럽 개업을 도운 강남 일대 큰손.

이날 김응수는 후배 박해수를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로 꼽았다. 김응수는 "박해수를 보면 박해수인지 이찬우인지 구분이 안 될 정도다. 현장에서 분위기를 띄워도 천박한 느낌이 없고 굉장한 매력이 있다. 인성이 좋은 배우"라고 말했다.

이어 "시키지도 않았는데 하나의 버전을 여러 사투리로 구사한다. 준비된 건지는 모르겠는데, '나보다 센 놈이 있구나' 생각하게 됐다. 놀라웠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양자물리학'은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양자물리학 , 김응수 , 박해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