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시크릿 부티크' 박희본, 안하무인 '데오家의 공주' 변신…"얄밉지만 정가는 캐릭터"
기사입력 : 2019.08.27 오전 10:22
'시크릿부티크' 박희본 첫 촬영 스틸컷 / 사진: SBS 제공

'시크릿부티크' 박희본 첫 촬영 스틸컷 / 사진: SBS 제공


'시크릿 부티크' 박희본이 색다른 캐릭터 변신을 예고했다.


27일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극본 허선희, 연출 박형기) 측은 커다란 선글라스로 얼굴을 가린 채, 고급스러운 세단에서 내려 운전기사의 보호를 받으며 도도하게 걸어 나오는 전형적인 재벌가 자제로 완벽히 변신한 박희본의 모습을 공개해, 그의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시크릿 부티크'는 재벌기업 데오가(家)의 총수 자리,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치정 스릴러' 드라마로, 박희본은 데오가의 삼남매 중 장녀로, 데오재단 전무이자, 데오코스메틱 대표 위예남 역으로 나선다. 단아한 외모와는 달리 다혈질이고 예민한 성격의 소유자로, 한때는 제니장(김선아)의 도움을 받아 친구로 지냈지만, 제니장이 비상하자 열등감에 휩싸인 채 날개를 꺾어버리고자 대립하는 안하무인 데오가의 공주다.


공개된 스틸컷 속 박희본은 위예남으로 오롯이 몰입한 모습이다. 세련된 베이지색 원피스와 하이힐로 멋을 낸 모습을 통해 전작들에서 보여준 털털하고 소시민적인 모습과는 180도 다른, 럭셔리한 이미지를 연출, 시선을 잡아끌고 있다.
 
박희본은 첫 촬영을 마친 후 "촬영장 분위기가 좋아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 큰 에너지를 받은 만큼 앞으로의 촬영도 힘을 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는 말로 소감을 말했다. 또한 "지금까지 작품들과는 결이 다른 드라마로 찾아뵙는 만큼 시청자분들이 위예남에 더 몰입할 수 있도록 생동감 넘치는 표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며 "위예남은 얄미운 구석이 많지만, 보다 보면 정이 가는 캐릭터다. 위예남을 지켜봐달라"고 떨리는 마음을 더했다.


'시크릿 부티크' 제작진 측은 "박희본이 맡은 위예남은 극의 활력을 이끄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라며 "제니장과 사사건건 대립하는 위예남 역, 박희본의 열연으로 더욱 흥미진진해질 '시크릿 부티크'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닥터 탐정' 후속으로, 오는 9월 18일(수) 밤 10시 첫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시크릿부티크 , 박희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