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꽃파당' 고원희 "조선시대에 흔치 않은 신여성 역할…감정 연기에 중점"
기사입력 : 2019.09.06 오전 11:29
'꽃파당' 고원희, 인터뷰 공개 / 사진: JP E&M, 블러썸스토리 제공

'꽃파당' 고원희, 인터뷰 공개 / 사진: JP E&M, 블러썸스토리 제공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고원희가 연기 변신에 나선다.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에서 고원희는 조선에서 가장 높은 여인이 되고 싶은 '강지화' 역을 맡았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여인보다 고운 꽃사내 매파(중매쟁이) 3인방,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그리고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로, 고원희가 연기할 지화는 좌의정의 외동딸로 웬만한 사내들보다 학식이 깊고 살림에도 능한 인물로, 너무 뛰어난 배경과 능력에 따라오는 콧대 높은 자존감이 유일한 단점일 정도.


고원희는 "완성도 높은 대본과 존경하는 감독님, 좋은 배우 분들과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고 현장의 즐거움이 시청자분들께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첫 장편 드라마 데뷔가 사극이었다. 그래서인지, 항상 다시 도전해 보고 싶은 장르였는데 마침 기회가 주어진 것 같아 주저하지 않고 결정했다. 무엇보다 탄탄하고 재밌는 대본과 지화 캐릭터가 너무 매력적으로 다가와서 놓치고 싶지 않았다"라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어 고원희는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지화는 야망 넘치는 여인이지만 다른 사람을 이용하거나 의존하기보다는 스스로 그 자리로 올라가려고 노력하는 인물이자 조선 시대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신여성"이라고 설명해 지화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이러한 양반집 규수로 태어나 아쉬울 것 없어 보이는 지화에게도 남모를 상처가 있다. 고원희는 "항상 정갈하고 겉으론 완벽해 보이지만, 감정적으론 미성숙한 인물"이라며 "늘 최고가 되겠다는 생각에 스스로를 채찍질만 하고 주위를 둘러보지 않아 친구도 없다. 절제되어있지만 속은 요동치는, 그 디테일한 감정 연기에 중점을 두었다"라며 복잡한 내면을 표현하기 위해 섬세한 접근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에 고원희가 어떻게 지화 캐릭터에 녹아들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또한, "최근 작품들에서 다소 빠른 템포의 연기를 보여드렸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그와 정반대로 차분하고 무게 있는 연기를 보여드릴 예정"이라고 밝혀 매번 폭넓은 연기를 보여주는 고원희의 또 다른 모습을 기대케 했다. 더불어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또 다른 메시지가 있었다며 "행복은 멀리 있지 않다. '소확행'이야말로 진정한 행복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조금은 각박한 일상에서 벗어나 '꽃파당'과 만나는 시간만은 즐거움과 행복함이 함께했으면 좋겠다"는 진심이 담긴 바람을 전했다.


한편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오는 16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 고원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