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시크릿부티크' 김선아 "'여인의 향기'로 인연 맺은 박형기 감독, 몇 번이고 다시 뵙고 싶다"
기사입력 : 2019.09.18 오후 4:29
시크릿부티크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시크릿부티크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가 박형기 감독에 대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18일 서울 양천구 SBS 사옥에서는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극본 허선희, 연출 박형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시크릿 부티크'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또다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 성장한 제니장(김선아)이 국제도시개발이라는 황금알을 손에 쥐고, 데오가의 여제(女帝)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로, 김선아는 베일에 싸인 부티크 로펌 J부티크의 사장이자 정재계 비선 실세로, 재벌 기업의 총수 자리를 넘보는 '제니장'을 연기한다.


특히 '여인의 향기' 이후 다시 재회한 김선아와 박형기 감독의 호흡에 관심이 쏠린다. 김선아는 "박형기 감독님께서 처음 작품을 주실 당시,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박형기 감독님께서 연출을 하면 무조건 하겠다고 했는데, 그 때는 데스크에 계셨다. 감독님께서 '저는 데스크에 있어야 하니 대본만 읽어달라'고 하셨는데, 이후 본인이 연출을 하게 될 것 같다고 하셔서 바로 하겠다고 말씀을 드렸다"라고 출연을 결정한 계기를 밝혔다.


이어 김선아는 "'여인의 향기'로 박형기 감독님과 인연을 맺었는데, 그때 촬영을 지금처럼 정말 행복하게 했던 기억이 있어서, 가슴 한켠에 아직도 남아있는 작품이다"라며 "배우 생활을 하는 동안 박형기 감독님께서 제안을 주면, 몇 번이고 다시 뵙고 싶은 감독님이다. 너무나 원했기에 선택을 하게 됐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오늘(18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시크릿부티크 , 제작발표회 , 김선아 , 장미희 , 박희본 , 고민시 , 김재영 , 김태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