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시크릿부티크' 박희본 "'연기 롤모델' 김선아, 같은 작품 하고 싶다는 소원 이뤄"
기사입력 : 2019.09.18 오후 4:31
시크릿부티크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시크릿부티크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시크릿 부티크' 박희본이 김선아를 롤모델로 언급했다.


18일 서울 양천구 SBS 사옥에서는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극본 허선희, 연출 박형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시크릿 부티크'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또다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 성장한 제니장(김선아)이 국제도시개발이라는 황금알을 손에 쥐고, 데오가의 여제(女帝)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로, 박희본이 맡은 '위예남'은 데오가 삼남매 중 장녀이자, 데오재단의 전무, 데오코스메틱의 대표로 '제니장'(김선아)에 대한 '애증'이 있다.


박희본은 "김선아 선배님께서 '제니장'을 한다고 하셔서, 꼭 같이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번에 하게 됐고, 앞으로도 자주 뵙고 싶다"라며 "사실 친구들에게 제가 그동안 많이 해 온 캐릭터의 '대모'가 '내 이름은 김삼순'의 김선아 선배님이라는 그런 이야기를 많이 했었다. 선배님께서 진심을 갖고 하는 연기가 저에게 롤모델인 것 같고, 꼭 한 프레임에 서보고 싶었는데 소원을 이루었다"라고 김선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오늘(18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시크릿부티크 , 제작발표회 , 김선아 , 박희본 , 고민시 , 김재영 , 김태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