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시크릿부티크' 김선아 "이름만 듣던 장미희, 촬영 내내 떨리고 설레…많이 배우고 있다"
기사입력 : 2019.09.18 오후 4:32
시크릿부티크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시크릿부티크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시크릿부티크' 김선아가 장미희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18일 서울 양천구 SBS 사옥에서는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극본 허선희, 연출 박형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시크릿 부티크'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또다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 성장한 제니장(김선아)이 국제도시개발이라는 황금알을 손에 쥐고, 데오가의 여제(女帝)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로, 김선아는 베일에 싸인 부티크 로펌 J부티크의 사장이자 정재계 비선 실세로, 재벌 기업의 총수 자리를 넘보는 '제니장'을 연기한다.


특히 김선아는 극 중 '김여옥' 역을 맡은 장미희와 대립을 펼치게 된다.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을 묻자 "배우 생활을 하는 동안 한 번이라도 뵐 수 있을까 생각을 했었다. 항상 드라마에서 보고, 성함만 듣던 분이었기 때문에 6개월 촬영을 하는 내내 매번 떨리고 설레는 마음이 컸다"라며 "그 포스와 카리스마가 엄청나신데, 역할에서 살짝 벗어나시면 정말 귀여우신 갭 차이가 있다. 항상 칭찬을 많이 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이고, 배워야 할 점이 정말 많아서 지금도 많이 배우고 있다"라고 답했다.


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오늘(18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시크릿부티크 , 제작발표회 , 김선아 , 박희본 , 고민시 , 김재영 , 김태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