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비
'시동' 정해인 "첫 반항아 역할? '봄밤'과 같은 시기 촬영…아빠와 정서 달라서 힘들어"
기사입력 : 2019.11.28 오후 12:50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s@gmail.com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s@gmail.com


'시동' 정해인이 '반항아' 역할에 도전한다.


28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시동'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최정열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가 참석했다.


영화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 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다.


공부든 반항이든 잘하는 것 없이 어딘지 어설프지만, 빨리 사회로 나가고 싶은 '상필'을 맡아 색다른 연기 변신에 나서는 정해인은 "'시동' 촬영과 드라마 '봄밤'의 촬영이 거의 같은 시기에 진행됐다. 영화 팀에서 많이 양해를 해주셨다"라며 "아이 아빠와 동시에 하기에는 다른 격의 정서라서 힘들었는데, 촬영을 진행하면서 제 안에 편하고 싶었던 것들이나 거침없고 싶었던 마음들이 해소되는 부분이 있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내, 그가 연기할 '반항아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영화 '시동'은 오는 12월 18일(수) 개봉을 확정했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시동 , 제작보고회 , 정해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