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비
'시동' 박정민 "염정아vs마동석 손맛? '엄마'가 때리는 것이 더 아팠다"
기사입력 : 2019.11.28 오후 12:55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s@gmail.com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s@gmail.com


'시동' 박정민이 염정아와 마동석의 '손맛'을 비교했다.


28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시동'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최정열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가 참석했다.


영화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 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다.


특히 박정민이 맡은 '택일'은 자유분방한 성격 탓에 여기저기 매를 벌고 다니는 반항아로, 우연히 만나게 되는 '거석이 형'은 물론, 배구 선수 출신의 무뚝뚝한 엄마 '정혜'(염정아)에게도 많이 맞는 모습이 등장한다. 염정아는 "오른 손을 주로 쓰는 배구 선수였는데, 그래도 아들에게는 왼손을 사용한다. 속에 사랑은 있지만, 굉장히 무뚝뚝한 캐릭터"라며 "여러번 때려야 하는 신이 있어 걱정을 했는데, 잘 맞더라구요"라고 박정민과의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박정민은 "어려서부터 도가 텄다"라고 장난스럽게 답하며 "엄마한테 맞으면 아프고, 거석이 형한테는 맞으면 정말 아플 것 같았다. 형님께서 숙련된 기술로 덜 아픈 손길로 만져주셔서 엄마가 때린게 더 아팠다"라고 두 사람을 비교했다.


한편 영화 '시동'은 오는 12월 18일(수) 개봉을 확정했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시동 , 제작보고회 , 박정민 , 염정아 , 마동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