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비
'시동' 염정아 "극 중 단벌 차림? 밥도 배부르게 먹고 정말 편했다"
기사입력 : 2019.11.28 오후 12:57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s@gmail.com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s@gmail.com


'시동' 염정아가 촬영 현장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28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시동'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최정열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가 참석했다.


영화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 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염정아는 배구 선수 출신으로 아들 '택일'을 불같은 손맛으로 키워 온 '정혜'를 연기한다. 염정아는 "메이크업도 없는 얼굴이고 열심히 일을 해서 아들을 먹여 살려야 하기 때문에, 생활감을 주는 것에 중점을 뒀다"라며 "그래서 옷도 아들의 트레이닝복을 입고 다닌다"라고 자신의 역할을 소개했다.


실제 영화 속 염정아의 의상은 거의 '단벌'이라고 봐도 될 정도. 이에 대해 염정아는 "정말 편했다. 신발도 편하고 밥도 배 부르게 막 먹어도 되서 좋았다"라면서 "현장에서 다들 케미가 좋고 성실하고, 착하게 연기를 잘해주는 후배들을 보는 것 역시 좋았다"라며 진짜 엄마의 마음으로 '아들 택일'을 연기하는 박정민과 '아들 친구 상필'을 연기한 정해인에 대해 평가해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영화 '시동'은 오는 12월 18일(수) 개봉을 확정했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시동 , 제작보고회 , 염정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