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당당하고 화려한 캐릭터, 어떻게 보여드릴까 고민했다"
기사입력 : 2019.12.03 오전 9:37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인터뷰 / 사진: tvN 제공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인터뷰 / 사진: tvN 제공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이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3일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측은 패션 기업 CEO이자 완벽한 조건을 타고난 재벌 3세 윤세리 역을 맡은 손예진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의 절대 극비 로맨스다.


극 중 윤세리(손예진)는 뜻밖의 사고로 북한 땅에 불시착한 뒤, 자신에게 도움을 준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과 사랑에 빠지게 된다. 대한민국의 하이클래스 셀럽으로서 가는 곳마다 화제를 몰고 다니는 그녀가 낯선 환경에 처한 후 어떤 사건들을 겪게 될지, 예측 불허의 스토리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손예진은 "당당하고 화려한 모습의 캐릭터를 시청자분들께 보여드릴 수 있어 설렌다"라고 말하며 '윤세리'를 통해 능력과 재력뿐만 아니라 미모까지 겸비한 하이클래스 셀럽의 면모를 보여줄 것을 예고, 예비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높이고 있다.


또한, "윤세리의 긍정 에너지를 어떤 표현과 방법으로 다양하게 보여드릴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고 덧붙이며 윤세리 캐릭터를 200% 드러내기 위한 진정성 어린 고민을 전해, 그녀가 만들어낼 통통 튀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지닌 윤세리의 모습에 기대를 쏠리게 한다.


손예진은 "웃으며 만드는 작품, 시청자가 웃으며 볼 수 있는 작품을 기다렸다"라며 "드라마를 기다리는 설렘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작품이 갖는 의미와 열정을 함께 전해 손예진이 만들어 낼 '윤세리'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더 높였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오는 14일(토) 밤 9시 첫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사랑의불시착 , 손예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