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비
'백두산' 마동석, '액션장인→뇌섹남'으로 180도 연기 변신 예고
기사입력 : 2019.12.03 오전 9:48
'백두산' 마동석 연기 변신 예고 /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백두산' 마동석 연기 변신 예고 /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백두산' 마동석의 새로운 캐릭터로 변신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인다.


오는 19일 개봉을 확정한 영화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마동석은 수년 전부터 백두산 폭발을 연구해 온 프린스턴 대 소속의 지질학 교수 '강봉래' 역을 맡아 자신의 이론에 따라 모두의 운명이 걸린 작전을 실행하게 되자 성공 확률을 높이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는 인물로 지적 매력을 발산할 전망이다.


특히 그간 마동석이 소화하지 않았던 캐릭터인 만큼, 전에 보지 못했던 반전 매력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인다. 먼저 조직 보스와 강력반 형사, 결코 타협할 수 없는 이들이 공통의 목표를 위해 손잡는 흥미로운 설정으로 336만 관객을 사로잡은 '악인전'에서 범인을 쫓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조직 보스 '장동수'로 분한 마동석은 강렬하게 몰아치는 액션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액션 장인의 진가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어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나쁜 녀석들: 더 무비'에서는 전설의 주먹 '박웅철' 역을 맡아 액션과 유머를 오고가며 관객들에게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이렇듯 매작품 강렬한 캐릭터와 액션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아온 마동석이 180도 다른 변신을 예고해 궁금증을 자극하는 것. 마동석은 백두산 화산 폭발 전문가 캐릭터를 위해 안경, 의상 등 외적인 변화는 물론, 전문 용어 대사까지 완벽하게 소화한 마동석은 특유의 찰진 애드리브를 더해 기존 영화 속 과학자 캐릭터와 차별화된 에너지로 신선함을 전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연출을 맡은 김병서 감독은 "마동석 배우가 가지고 있는 매력들이 캐릭터에 녹아든다면 색다른 인물로 그려질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촬영 현장에서 활력이 넘쳤고 아이디어도 재미있었다"라고 전해 마동석의 새로운 연기 변신에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이렇듯 이전의 강렬한 캐릭터와 180도 다른 반전 매력을 선보일 마동석은 다시 한번 독보적 캐릭터를 탄생, 올 연말 극장가를 완벽하게 사로잡을 것이다.


한편 백두산 화산 폭발이라는 소재와 참신한 상상력으로 새로운 재미와 볼거리를 예고하는 영화 '백두산'은 오는 19일 개봉 예정이다.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배우들의 만남, 백두산 화산 폭발이라는 소재와 참신한 상상력으로 새로운 재미와 볼거리를 선사할 영화 <백두산>은 오는 12월 19일 개봉 예정이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백두산 , 마동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