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걸어보고서' 정해인, 뉴욕 푸드파이터 등극…백종원 향한 팬심 고백
기사입력 : 2019.12.03 오전 10:04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 뉴욕 먹방 / 사진: KBS2 제공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 뉴욕 먹방 / 사진: KBS2 제공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이 백종원 추종자임을 고백했다.

3일 방송되는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측이 정해인의 먹방 현장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쌩초보 다큐 피디 정해인과 그의 절친 은종건-임현수의 별천지 뉴욕 여행기를 그린 예능으로, 대한민국 대표 장수 교양인 KBS 1TV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예능으로 재탄생 시켜 단순한 여행 리얼리티가 아닌 걸어서 여행하고 기록하는 일명 '걷큐멘터리'를 선보인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정해인이 무아지경으로 버거 먹방을 펼치는 모습이 담겨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정해인은 양손으로 야무지게 버거를 부여잡고 늘어나는 치즈 가락에 몸을 맡기고 있는 모습. 양 볼이 빵빵하게 차오른 정해인의 얼굴이 흡사 월동을 준비하는 아기 다람쥐를 보는 듯하다. 그런가 하면 정해인은 밀크셰이크까지 곁들이며 '먹방 배우신 분'의 자태를 뽐내고 있는 모습은 보는 것만으로도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이날 정해인은 뉴욕 현지인들도 놀랄 위대한 먹방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매디슨 스퀘어 파크 내에 있는 유명 버거집에 방문한 정해인이 혼자서 무려 버거 4개와 감자튀김, 콜라와 밀크셰이크까지 섭렵하는 모습으로 주변을 술렁이게 만든 것. 뿐만 아니라 정해인은 뉴욕에서 가장 큰 오이스터 레스토랑도 찾아갔다는 전언이다. 그곳에서 정해인은 "백종원 님이 먼저 다녀가신 곳이다. 그 분이 오신 곳이라면 믿고 먹을 수 있다"고 절대적인 믿음을 드러내며, 백종원을 향해 숨겨왔던 팬심을 폭발시키기도 했다고.

또한, 정해인은 첫 방송 당시 쌩초보 피디답게 짜면 짜다고 말하는 '소신 맛 표현'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정해인이 또 어떤 표현들로 시청자들의 안방극장에 '뉴욕의 맛'을 전할지 궁금증이 쏠린다.

한편,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오늘(3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 정해인

최신 이슈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