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라디오스타' 엑소, '꼰대 배틀'부터 재계약 언급까지…"라떼는 말이야~"
기사입력 : 2019.12.03 오전 10:17
'라디오스타' 엑소 완전체, 예능 출격 / 사진: MBC 제공

'라디오스타' 엑소 완전체, 예능 출격 / 사진: MBC 제공

'라디오스타' 엑소 완전체가 혹독한 '라스' 신고식을 치른다.

오는 4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엑소(EXO) 수호, 백현, 찬열, 카이, 세훈, 첸이 출연하는 '엑소클라스' 특집으로 꾸며진다.

정규 6집 'OBSESSION'으로 돌아온 엑소가 컴백 예능으로 '라디오스타'를 택했다. 특히 이번엔 6인 완전체로 출연 소식을 알려 의미가 남다르다. 첸을 제외한 모든 멤버들이 '라스' 첫 출연인 만큼 과연 이들이 어떤 이야기들을 풀어낼지 벌써부터 관심이 뜨겁다.

먼저 이들은 방송 내내 리더 '수호 몰이'에 열을 올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수호를 제외한 멤버들, MC들이 최고의 단합을 보여줬다고. 과연 수호가 이들 사이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또한 엑소는 뜻밖의 '꼰대 배틀'을 펼쳐 재미를 더한다. 어느덧 활동 8년 차를 맞은 이들은 수시로 "저희 때는.."이라고 말문을 열어 폭소를 유발했다고. 이 가운데에도 멤버들이 입을 모아 꼰대로 지목한 사람이 있다고 알려져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번 스페셜 MC의 자리에는 첸이 앉는다. 멤버 중 유일한 '라스' 경험자로 스페셜 MC 자리까지 꿰찬 첸은 '라스'와 엑소사이를 넘나들며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낼 예정. 기대 이상의 재미에 김구라 역시 "엑소가 이렇게 재미있었어?"라며 감탄했다는 전언이다. 그뿐만 아니라 이들은 진솔한 토크도 서슴없이 풀어냈다고 알려져 호기심을 자극한다. 힘들었던 시기를 털어놓으며 서로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것은 물론 엑소의 재계약 문제까지 솔직하게 언급하며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켰다는 후문이다.

한편, 엑소(EXO) 완전체의 혹독한 예능 신고식은 오는 4일(수)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라디오스타 , 엑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