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간택' 진세연 "작품 선택 이유? 김정민 감독…'대군' 성공으로 강한 신뢰있어"
기사입력 : 2019.12.12 오후 6:38
TV CHOSUN '간택'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TV CHOSUN '간택'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간택' 진세연이 김정민 감독과의 재회 소감을 전했다.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TV CHOSUN 새 토일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극본 최수미, 연출 김정민)(이하 '간택') 제작발표회가 열려 김정민 감독을 비롯해 진세연, 김민규, 도상우, 이열음, 이시언이 참석했다.

'간택'은 정통 왕조 이씨(李氏)가 아닌 자들에게 허락된 조선 최고의 지위, '왕비'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목숨 건 경합을 벌이는 궁중 서바이벌 로맨스.

극 중 진세연은 언니의 죽음을 밝혀내고자 간택에 뛰어들게 된 여장부 '강은보' 역을 맡았다. 강은보는 곱상한 외모와 달리 배짱과 깡, 행동력으로 무장한 인물로, 테러로 사망한 쌍둥이 언니가 왕비였다는 것을 알게 된 후 복수를 다짐한다.

'대군' 이후 김정민 감독과 1년 만에 재회한 진세연은 작품 선택 이유로 김 감독을 꼽았다. 그는 "'대군' 때 현장 분위기도 정말 좋았고, 그 덕에 좋은 작품을 만들어 내서 이번에도 감독님과 함께 하면 좋은 작품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참여했다. 스탭분들도 '대군' 때 분들과 거의 같아서 이번엔 더 좋은 작품 만들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이에 김 감독은 "'대군'의 성공이 진세연 씨와 또 같이하게 된 가장 큰 이유"라며 "그때 좋은 호흡을 느껴서 서로에 대한 믿음이 있었고, TV조선이나 저나 진세연 배우가 주연을 하는 걸 바라왔다. 하지만 배우가 또 사극을 해야 해서 꺼리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저희 작품을 선택해줘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믿음을 전했다.

한편, TV CHOSUN '간택'은 오는 14일(토)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간택 , 진세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