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간택' 이시언 "'왈' 캐릭터? 처음엔 마음에 안 들어…웃음 담당 욕심 있다"
기사입력 : 2019.12.12 오후 6:39
TV CHOSUN '간택'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TV CHOSUN '간택'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간택' 이시언이 예능 욕심을 드러냈다.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TV CHOSUN 새 토일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극본 최수미, 연출 김정민)(이하 '간택') 제작발표회가 열려 김정민 감독을 비롯해 진세연, 김민규, 도상우, 이열음, 이시언이 참석했다.

'간택'은 정통 왕조 이씨(李氏)가 아닌 자들에게 허락된 조선 최고의 지위, '왕비'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목숨 건 경합을 벌이는 궁중 서바이벌 로맨스.

이시언은 강은보의 동압자이자 부용객주의 주인 '왈' 역을 맡았다. 누군가 '목소리가 개처럼 왈왈 짖는 것 같다'며 붙여준 별명 '왈'을 이름 대신으로 삼고 살아가는 거침없는 인물. 진짜 이름은 몰라도 돈 버는 법은 알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실리주의자로서, 눈치가 굉장히 빠르고 판세를 간파하는 능력이 뛰어나다.

그간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예능감을 보여줬던 이시언은 극 중에서도 코미디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왈' 역을 제안받았을 때 이름도 아니고 별명으로 불리는 게 마음에 안 들었다"고 너스레를 떤 이시언은 "왈은 은보의 숨은 조력자이자 은보를 여동생처럼 아끼고 사랑하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하이라이트 속 코미디 연기에 대해 "극 중 웃음 담당까지는 아니지만, 제가 담당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며 예능 욕심을 전했다.

한편, TV CHOSUN '간택'은 오는 14일(토)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간택 , 이시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