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조보아 "노광식, 이선균 목소리 생각나…밤 새며 OST 작업"
기사입력 : 2020.01.29 오후 4:25
포레스트 제작발표회 및 스틸컷 / 사진: KBS 제공

포레스트 제작발표회 및 스틸컷 / 사진: KBS 제공


노광식이 '포레스트'를 통해 처음으로 연기 활동에 나선다.


29일 서울 구로구 라마다호텔에서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포레스트'는 심장 빼곤 다 가진 남자와 심장 빼곤 다 잃은 여자가 신비로운 숲에서 만나 자신과 숲의 비밀을 파헤쳐가는 '강제 산골동거 로맨스' 드라마로, 노광식은 아버지 덕분에 돈 걱정 없이 자라 세상 심각한 일이라곤 없지만, 꿈을 위해 아버지 고집을 꺾고 미령 119 특수구조대가 된 최창 역을 맡았다.


특히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처음으로 연기에 나선 만큼, 어떤 배우인지 궁금증이 더해진 상황. 오종록 감독은 "음악 작업 때문에 만난 DJ였는데, 얼굴이랑 목소리가 좋아서 캐스팅 제안을 했다. 이 드라마를 통해 처음 연기를 하게 된 사람이다"라고 소개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조보아는 "목소리가 굉장히 좋으시다. 이선균 선배님 느낌도 나고, 드라마를 보면 박해진 선배님 얼굴 보기도 바쁜데, 광식 오빠가 나오면 또 멋있어서 눈이 즐겁다"라고 언급했다.


실제 음악 작업에도 참여했는지 궁금증이 더해지는 상황. 오종록 감독은 "노광식이 작업한 음악 역시 드라마에 나올 것 같다. 1차 티저에 나왔던 것도 노광식이 만든 음악이다"라고 말했고, 조보아는 이에 보태 "매일 밤새 저희 드라마 OST 작업을 하는 것 같았다"고 그의 노력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오늘(29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픽콘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포레스트 , 제작발표회 , 박해진 , 조보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