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임영웅·영탁의 눈물?…'미스터트롯', 반전에 반전 거듭하는 '트로트에이드'
기사입력 : 2020.02.13 오후 5:10
'미스터트롯' 본선 3차 경연 예고 / 사진: TV CHOSUN 제공

'미스터트롯' 본선 3차 경연 예고 / 사진: TV CHOSUN 제공


'미스터트롯'이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본선 경연을 예고했다.


오늘(13일) 방송되는 원조 트로트 서바이벌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는 대망의 준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트로트 에이드' 미션을 통해 또 한 번 기발하고 창의적인 무대가 펼쳐진다. 국내 최초로 진행되는 '트로트 에이드'란 전 세계 슈퍼스타들의 자선 공연으로 유명한 라이브 에이드(Live Aid)를 모티브로 한 미션으로, 방청단이 트롯맨들이 펼치는 무대를 직접 관람하고 기부에도 동참하는 자선 경연이다.
 
이번 '트로트 에이드'는 지난 마스터 예심전과 1, 2차 본선 라운드를 뚫고 올라온 총 20인 참가자들 중 4명이 한 팀을 이뤄 경연을 치르는 방식이다. 준결승 진출을 다투는 경연인 만큼, 참가자들은 멤버 간 케미를 뽐내면서도 각자 매력을 부각시킬 무대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고, 이에 어르신들을 공략한 '효 콘서트' 무대, '남자'의 열정을 느낄 수 있는 화끈한 무대로 또 한 번 역대급 환호와 폭발적 탄성을 자아냈다.


마스터들 역시 "점수를 화끈하게 줬다", "앞선 팀들의 무대는 기억이 안 나게 만들었다", "마치 좋아하는 가수의 공연을 보러 온 것 같다"라며 극찬을 터트렸다. 하지만 마스터들의 점수와는 별개로, '트로트 에이드' 미션에서는 현장에 모인 방청단으로부터 가장 많은 기부금을 받아 1위를 차지한 팀을 제외한 나머지 팀 멤버들은 탈락 후보가 되는 상황.


특히 지난주 예고편을 통해 임영웅, 영탁 등 우승 후보로 꼽히는 참가자들이 펑펑 눈물을 쏟는 장면이 전파를 타며 호기심을 불러 일으켰다. 실제 이들을 비롯한 20인 참가자 전원이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최종 결과가 발표되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그 자리에 서서 오열하는 사태가 벌어진다고 전해 본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미스터트롯' 제작진은 "국내 최초로 진행하는 트로트 기부 공연인 만큼 걱정이 컸지만, 모두 기쁜 마음으로 기부에 동참해 주셨기에 미션을 성공적으로 끝마칠 수 있었다"라며 "녹화 직후, 초록어린이재단에 1등 팀이 기부금 총액을 직접 전달했다"고 전했다. 이어 "제작진도, 참가자도, 마스터도 상상하지 못한 결과가 탄생한 '트로트 에이드' 무대를 지켜봐달라"고 당부해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한편 TV CHOSUN '내일도 미스터트롯'은 오늘(13일) 밤 10시에 7회가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미스터트롯 , 본선 , 임영웅 , 영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