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박명수, "마스크 2만 장 기부…소신 발언 진영 논리 이용 말라"
기사입력 : 2020.02.27 오후 1:24
박명수, 마스크 기부 / 사진: 박명수 인스타그램

박명수, 마스크 기부 / 사진: 박명수 인스타그램

박명수가 마스크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소외계층을 위해 마스크 2만 장을 기부했다.

27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는 "정말 좋은 마스크 공장 사장님을 알게 돼 마스크 2만 장을 구입하게 됐다. 소외되고 필요하신 분들에게 먼저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명수는 마스크 폭리 현상에 대해 소신을 밝혔다. 그는 "마스크 가격이 4배나 올랐다"며 "판매, 유통하시는 분들도 이득을 남기셔야 하지만, 지금은 국민들이 마스크를 필요로하는 상황이다. 사재기가 있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에 마스크가 잘 유통될 수 있게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발언이 의도치 않게 논란이 되면서 27일 박명수는 "(제 발언이)자꾸 진영 논리로 이용되는 것 같아서 아쉽다. 결코 그런 뜻이 아니었다"며 "현장에서 일하시는 분들의 노고를 폄하하거나 모른 척하는 게 아니다. 마스크를 구하지 못해 고생하시는 분들과 공감하기 위함이었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박명수는 TV CHOSUN 예능 '미스터트롯'과 MBC 예능 '끼리끼리'에 출연 중이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픽콘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박명수 , 라디오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