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새 앨범 초동 판매량 337만장 돌파…신기록 자체 경신
기사입력 : 2020.02.28 오전 10:55
방탄소년단 새 앨범 초동 신기록 달성 / 사진: 빅히트 제공

방탄소년단 새 앨범 초동 신기록 달성 / 사진: 빅히트 제공


방탄소년단이 'MAP OF THE SOUL : 7'으로 단 1주일 만에 판매량 337만 장을 돌파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28일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 한터차트에 따르면, 지난 21일 발매한 방탄소년단의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은 일주일(2월 21일~27일) 동안 총 337만 8633장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는 방탄소년단이 발표한 앨범 사상 첫 주 최다 판매량으로, 지난해 4월 발매한 직전 앨범 'MAP OF THE SOUL : PERSONA'의 첫 주 판매량 213만 480장보다 124만 장 이상을 뛰어넘는 수치다.


앞서 'MAP OF THE SOUL : 7'은 선주문 410만 장을 시작으로 발매 첫 날 265만 장 이상이 판매되어 일찌감치 신기록 수립을 예고했다.


특히, 직전 앨범이 약 2개월 만에 339만 9302장의 판매고를 올려 영국 기네스 월드 레코드의 '한국 앨범 최다 판매량'으로 등재된 만큼 이번 앨범으로 어떤 역대급 신기록을 써내려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이 28일 0시 공개한 타이틀곡 'ON'의 두 번째 뮤직비디오는 1시간 5분 만에 1000만 뷰를 돌파하며 한국 가수 최단 시간을 자체 경신했으며, 5시간 10분 만에 2000만 뷰까지 돌파해 앨범과 뮤직비디오 모두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픽콘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방탄소년단 , 초동

최신 이슈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