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박해진X조보아, 빗속 자전거 데이트…'그림 같은 투샷'
기사입력 : 2020.03.04 오후 5:27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 투샷 공개 / 사진: IHQ 제공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 투샷 공개 / 사진: IHQ 제공

'포레스트' 박해진과 조보아가 한 폭의 그림 같은 '빗속 라이딩'을 즐기는 모습이 포착됐다.

4일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측이 빗속 로맨틱한 한때를 보내고 있는 박해진과 조보아의 스틸을 공개했다.

'포레스트'는 강산혁(박해진)과 정영재(조보아)가 강제 산골 동거에 돌입 후 각자의 아픔과 사연을 서로 다독이고, 위로하면서 로맨스를 그려가는 드라마다. 첫 방송부터 '힐링 피톤치드'와 더불어 예측불가 박진감 넘치는 전개를 안방극장에 선사하면서, 5주 연속으로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를 수성,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분에서 강산혁(박해진)은 정영재(조보아)에게 목표를 향해 달려가겠다고 선언, 동거 종료를 알렸던 상황. 하지만 강산혁은 자꾸만 정영재에게 향하는 진동 주파수의 의미와 함께했던 지난날의 희로애락을 되짚어보며 정영재에 대한 존재감을 깨닫고, 결국 동정이라도 좋으니 자신의 옆에 있어 달라며 진솔한 고백을 건넸다. 처음에는 강산혁의 고백을 밀어내던 정영재도 강산혁의 진심을 알아차리면서 '한 지붕 두 주택'으로 미묘한 감정을 나누던 두 사람은 비로소 연인이 됐다.

4일 방송에서는 박해진-조보아가 퍼붓는 소나기 속에서도 달달함을 뿜어내는 '웃음꽃 라이딩 데이트'를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강산혁과 정영재가 갑작스레 내리는 소나기를 만나는 장면. 자전거를 타며 함께 집으로 돌아가던 두 사람은 갑자기 쏟아지는 비에 가열차게 페달을 밟으면서도 얼굴에는 행복한 웃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마치 두 사람의 연애 시작을 축복하기 위해 축포를 터트리는 듯 빗줄기가 쏟아져 내리면서, '깨강정 커플'의 로맨스에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박해진-조보아의 '우중 자전거 데이트' 장면은 강원도 평창군에 위치한 사찰에서 진행됐다. 두 사람은 촬영을 준비하면서 살수차에서 뿌리는 세찬 물줄기를 보며 "강정 커플 데이트는 극한 상황이 많다"라고 너스레를 떠는 등 현장 분위기를 끌어올렸던 상태. 이어 촬영이 시작되자 두 사람은 진흙땅에서 좀처럼 나가지 않는 자전거 페달과 퍼붓는 빗줄기 때문에 애를 먹었지만, 오히려 함께 비를 맞으며 촬영하는 스태프들을 독려, 훈훈함을 드리웠다. 또한 두 사람도 서로를 다독이면서 힘든 상황 속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프로다운 면모로 감탄을 자아냈다고.

제작진 측은 "박해진과 조보아는 예상치 못한 돌발 변수에서도 전혀 당황하지 않고 오히려 환상적인 연기합을 이뤄냈다"며 "'깨강정 커플'의 연기합이 빛을 발한, 아름답고 로맨틱한 '힐링 명장면'이 그려질 4일(오늘) 방송분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오늘(4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픽콘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포레스트 , 박해진 , 조보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