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박해진X조보아X노광식X정연주, 힐링 군단의 종영 소감 공개
기사입력 : 2020.03.19 오후 6:09
'포레스트' 종영 소감 / 사진: IHQ 제공

'포레스트' 종영 소감 / 사진: IHQ 제공

'포레스트' 박해진, 조보아, 노광식, 정연주가 아쉬운 종영 소감을 전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는 심장 빼곤 다 가진 남자와 심장 빼곤 다 잃은 여자가 신비로운 숲에서 만나 자신과 숲의 비밀을 파헤쳐 가는 '강제 산골 동거 로맨스' 드라마다. 박해진, 조보아, 노광식, 정연주 등 '힐링 군단'이 따뜻하고 깊은 울림을 전하는 메시지와 운명적인 설렘 백배 로맨스를 선사하면서 안방극장의 호응을 얻었다.

이 가운데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포레스트' 측이 주역들의 마지막 인사를 공개했다. 먼저 머리부터 발끝까지 부족함 없는 로망남이자 차가운 심장을 지닌 냉혈남 '강산혁' 역으로 3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박해진은 "그동안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 인사드린다. 그리고 소방청장님 이하 남양주, 양양, 세종, 횡성의 모든 본부장님과 팀장님, 비번을 반납하고 도움 주신 모든 소방관과 우리 스태프, 배우분들께도 고생 많으셨다는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좋은 기억도 안 좋은 기억도 지나고 보니 추억이 된다는 얘기를 전하며 주신 사랑에 보답할 수 있게 곧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다"라고 소감과 함께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매사를 긍정적으로 살아가는, 에이스 외과의 '정영재' 역으로 내면에 있는 아픔과 상처를 극복해나가는 복잡다단한 감정 열연을 정교하게 그려낸 조보아는 "겨울, 봄, 여름 장장 세 계절의 촬영 기간을 거치며 긴 여정을 달려온 '포레스트'가 이제 마지막 회만 남겨두고 있다"며 "돌이켜 보면 물에도 빠지고, 불도 지르는 등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이 하나 되어 물불 가리지 않고 열심히 했던 것 같다. 그만큼 시청자분들이 함께 공감해주시고, 관심 가져주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정영재에게 보내주셨던 사랑 꼭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아버지의 부와 명예, 끝없는 반대를 뒤로하고 어린 시절부터 꿈꾸던 119 특수구조대대원으로 살아가는 '최창' 역으로 안방극장 첫 도전에 나섰던 노광식은 "굉장히 시원섭섭하고, 언제 끝날지 가늠이 안 됐는데 이렇게 끝이 오다니 믿기지 않는다"며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한 작품이어서 걱정도 많고, 힘든 점도 많았는데 노력한 만큼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한 마음뿐이다. 마지막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군청 주무관으로 미령 마을 곳곳에 숨은 비리와 부패를 바로잡으며 원칙주의자의 표본을 보인 '오보미' 역 정연주는 "촬영을 끝냈던 지난 여름이 새록새록 떠오르며 너무 아쉬우면서도 슬프면서도 시원섭섭한 기분이다"며 "너무 고생하신 배우, 스태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리고, '포레스트'에 아낌없는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고개 숙여 감사 인사드린다"고 애정 어린 소감을 전했다.

제작진 측은 "지난해 3월, 첫 촬영을 시작해 이제 방송 마지막 회만을 남겨둔 '포레스트'는 그동안 배우, 스태프들의 열정과 더불어 시청자들의 응원으로 끝까지 달려올 수 있었다"며 "재회와 동시에 목숨을 위협당한 강정 커플의 '힐링 로맨스' 마지막 여정이 어떻게 전개될지,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 최종회는 오늘(19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픽콘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포레스트 , 박해진 , 조보아 , 노광식 , 정연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