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갈' 박성웅 "연기할 때 깜짝 놀라는 한지완 리액션 보면서 행복하다"
기사입력 : 2020.03.23 오후 3:33
루갈 제작발표회 / 사진: OCN 제공

루갈 제작발표회 / 사진: OCN 제공


'루갈' 박성웅이 '역대급 빌런'을 예고한다.


23일 TVING을 통해 OCN 새 토일드라마 '루갈'(극본 도현, 연출 강철우) 제작발표회가 생중계로 진행됐다.


'루갈'은 바이오 생명공학 기술로 특별한 능력을 얻은 인간병기들이 모인 특수조직 루갈이 대한민국 최대 테러집단 아르고스에 맞서 싸우는 사이언스 액션 히어로 드라마. 극 중 박성웅은 악으로 세상을 통제하려는 범죄조직 아르고스의 중심으로, 절대악 '황득구'로 분한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 역대급 악역을 예고한 박성웅은 "저에게도 가장 숙제인 것이 지금까지 했던 악역과 어떻게 다르게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을 했는데, 그냥 제정신이 아니면 된다"라며 "준비를 해도 현장에서 어떻게 나올지는 100%를 알 수 없고, 현장에서 좌지우지된다. '루갈'의 경우는 연기할 때 현장에서 120%가 나온 것 같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같은 아르고스 팀이라서 한지완 배우와 연기할 기회가 많은데, 리허설 때는 정신 나간 것 처럼 연기를 안 하는데 연기할 때는 일부러 다르게 간다. 그때 한지완 배우의 리액션을 보면서 정말 행복하다. 가끔 너무 놀라서 경기를 하듯 할 때가 있는데, 그럼 '아, 내가 이 정도를 연기할 것이구나' 느낀다"라고 말했다.


이에 한지완은 "촬영장에 가기 전 '황득구만 밟자'라는 생각으로 가는데 그렇게 잘 안되더라구요"라며 "박성웅 선배님 말처럼 깜짝 놀란다"라고 답해 더욱더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OCN 새 토일드라마 '루갈'은 오는 28일(토)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픽콘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루갈 , 제작발표회 , 최진혁 , 박성웅 , 조동혁 , 정혜인 , 한지완 , 박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