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갈' 정혜인 "잘해야 한다는 강박감 있어…'스며들라'는 조언 큰 도움 돼"
기사입력 : 2020.03.23 오후 3:34
루갈 제작발표회 / 사진: OCN 제공

루갈 제작발표회 / 사진: OCN 제공


'루갈' 정혜인이 첫 주연롤을 맡은 것과 관련해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23일 TVING을 통해 OCN 새 토일드라마 '루갈'(극본 도현, 연출 강철우) 제작발표회가 생중계로 진행됐다.


'루갈'은 바이오 생명공학 기술로 특별한 능력을 얻은 인간병기들이 모인 특수조직 루갈이 대한민국 최대 테러집단 아르고스에 맞서 싸우는 사이언스 액션 히어로 드라마. 정혜인은 불의를 참지 못하는 루갈의 걸크러시 멤버로, 유연한 전투기술을 갖춘 만능칩 '송미나'를 연기한다.


정혜인은 이번 작품을 통해 첫 주연급 역할을 맡게 됐다. 이에 대한 부담감은 없는지 묻자 "부담감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일 것 같다"라며 "잘하고 싶은 마음에 긴장이 되고 강박감을 느꼈다. 이러한 모습이 모니터에서 보여지자, 현장에서 '잘하려고 하는 마음이 독이 될 수 있으니 잘하려는 마음 보다는 스며들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해보라'는 조언을 해줘서 큰 도움이 됐다.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액션 촬영과 관련해 "무술팀 감독님의 지휘 하에 촬영하고 있기 때문에 큰 부상은 없지만, 액션 신을 하고 나면 근육통이 많이 생긴다. 그럴 때 술 한잔을 하고, 알코올 소독을 한뒤 새롭게 임하면 괜찮아진다"라며 "딱히 어렵거나 힘든 점은 없고 몸을 쓰는 것을 좋아해서 행복하게 촬영할 수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OCN 새 토일드라마 '루갈'은 오는 28일(토)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픽콘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루갈 , 제작발표회 , 최진혁 , 박성웅 , 조동혁 , 정혜인 , 한지완 , 박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