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페셜
[더★스페셜] '백년' 이홍기-양진성 "다이나믹한 이야기 펼쳐질것"
기사입력 : 2014.03.13 오후 1:21
'백년의신부' 주인공 이홍기-양진성 / 사진: 현성준 기자, star@chosun.com

'백년의신부' 주인공 이홍기-양진성 / 사진: 현성준 기자, star@chosun.com


FT아일랜드 이홍기와 양진성이 '백년의 신부'를 통해 연기적 성장을 거둘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3일 인천 남구 용현동 한 식당에서는 TV조선 드라마스페셜 '백년의 신부'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자리에는 주연을 맡은 이홍기와 양진성, 윤상호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세 사람은 시종일관 유쾌한 모습을 보여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짐작케 했다. 윤상호PD는 "이홍기와 양진성이 현장에 오면 하도 장난을 많이 쳐서 작업을 못한다. 그만큼 친해진 두 사람 덕분에 현장 분위기가 정말 좋다. 두 사람이 만나면 무슨 얘기가 많은지 항상 오누이처럼 지낸다"고 말했다.


이에 이홍기는 "심각한 상황이 나올 때 굉장히 힘들다. 누나가 집중해야 하니까 떠들 수 없는데 입이 근질근질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양진성은 "그럴 때 제가 힘들다. 홍기와 호흡이 좋아서 잘 해가고 있고 진지한 멜로신에서는 얼굴만 봐도 눈물이 뚝뚝 난다"며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윤상호PD는 "두 배우의 연기하는 감이 무척 좋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지만, 이홍기는 "저는 아직 갈 길이 멀었다고 생각한다"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그는 "요즘 회사 분들이나 친구들이 연락을 많이 해주는 데 1화 때는 '닭살 돋는다'더니 차차 회를 거듭할 수록 '너도 재벌2세 역할이 어울리네'라고 얘기해주더라"며 "작품이 끝나고 나면 내게 '백년의 신부'가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남해 섬마을 억척소녀 나두림과 최강주의 진짜 약혼녀 장이경 1인2역을 소화해내야 하는 양진성은 이홍기 만큼이나 어깨가 무겁다. 이에 양진성은 "회를 거듭할수록 이경이와 두림이가 대면하는 신이 많아서 정신이 없을 때도 많았지만 두 캐릭터 모두 공감이 가기 때문에" 특별히 어려운 점은 없다고 밝혔다.


6회까지 방송된 '백년의 신부'는 '태양그룹 장자와 결혼하는 첫 번째 신부는 죽는다'는 독특한 설정을 바탕으로 빠른 스토리 전개와 신구 배우들의 아름다운 하모니가 어우러져 뜨거운 호응 속 시청률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홍기는 "앞으로 다이나믹한 이야기들이 펼쳐질 텐데 정말 재밌을 것 같다"며 설렌 마음을 드러냈다. 옆에 있던 양진성은 "후반부에는 이경이네 집안과 강주네 집안에 얽힌 계략과 음모가 밝혀지며 강주와 두림이의 사랑이 무르익어 간다"며 향후 에피소드에도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TV조선 '백년의 신부'는 재벌가의 저주를 둘러싼 계략과 음모, 그리고 그 속에서 피어난 진실된 사랑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토 밤 11시 방송된다.


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백년의신부 , 이홍기 , 양진성 , FT아일랜드 , 현장공개 , 기자간담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