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페셜
"'명불허전' 좋은 의사는 어떤 의사인가에 질문 던지는 작품"(종합)
기사입력 : 2017.08.01 오후 4:32
사진: 김남길 김아중 / tvN '명불허전' 제공

사진: 김남길 김아중 / tvN '명불허전' 제공


타임슬립과 의학물을 버무린 드라마 '명불허전'이 김남길과 김아중을 통해 새롭게 그려진다.


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명불허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홍종찬 PD는 "김남길은 저보다 먼저 대본을 받아서 작품을 준비했다. 김아중은 비슷한 시기에 이 작품을 만났다. 영화 '더킹'에서 김아중이 예쁘게 보여서 우리 작품에 그런 모습이 녹아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민규의 소년 같은 모습이 군대에 다녀온 이후에도 아직도 있더라. 문가영은 약 2년 전쯤에 나온 드라마에서 밝고 화사한 모습이 예뻐서 꼭 한 번 작업하고 싶어서 캐스팅하게 됐다"라며 네 배우들의 캐스팅 계기를 전했다.


tvN 토일드라마 '명불허전'은 침을 든 조선 최고의 한의사 허임과 메스를 든 현대 의학 신봉자 외과의 연경이 400년을 뛰어넘어 펼치는 조선 왕복 메디활극. tvN '디어 마이 프렌즈'를 연출한 홍종찬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MBC '여왕의 교실'을 공동집필한 김은희 작가가 극본을 쓴다. '시그널' 김은희 작가와 동명이인이다.


홍종찬 PD는 "조선시대에는 사람을 살리는 의원이 귀중한 시기였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 귀중한 시기에 침은 돈이 없는 사람을 응급치료할 수 있는 거라는 걸 알게 됐다. 그 순간의 고통을 잊게 해주고, 편안하게 죽음을 맞이하게 해주는 거라고 상상했다. 실존인물 허임(김남길)의 매력이 와닿았고 그런 인물이 현재 서울 한복판에 떨어졌다면 재미있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4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김남길은 "우리가 사는 세상을 허임의 시선에서 신기해하는 것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 요즘 어두운 일이 많아서 시청자가 편하게 볼 수 있는 에피소드를 준비했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김남길이 맡은 '허임'은 천재 침술가이지만 어릴 때 갖고 있던 트라우마와 사회적 제도를 삐뚫어져서 낮과 밤이 다른 삶을 사는 인물이다. 김남길은 "기존에 맡았던 어두운 캐릭터와 달리 밝은 매력이 있어서 끌렸다. '해적'때 보다 더 깊이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아중은 '명불허전'을 통해 첫 의사 역할에 도전한다. 김아중은 "많은 분들이 또 의사 역할을 한다고 하는데 의사 역할은  처음이다. '싸인'에서 법의학자로 나와서 부검하는 장면이 있어서 의사 역할을 또 한다고 하시는 것 같다"고 했다.


끝으로 김아중은 "'명불허전'은 한의사와 양의사의 대립구도를 그리는 것이 아니라, 이들이 서로 갈등학고 교감하고 400년의 시간을 뛰어넘으면서 가장 의료적으로 척박했던 시대, 지금은 풍복하지만 여전히 변하지 않은 무엇 두 가지를 경험하면서 성장해가는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좋은 의사는 어떤 의사인가'에 질문을 던지는 이야기다"고 설명해 기대감을 더했다.


메디컬 어드벤처 '명불허전'은 8월 12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남길, 김아중, 유민규, 문가영 등이 출연한다.


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명불허전 , 김남길 , 김아중

이 기사와 관련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