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페셜
[더★현장] '김비서가왜그럴까' 박서준x박민영, 심쿵유발 꿀케미 기대해
기사입력 : 2018.05.30 오후 4:09
김비서가왜그럴까 박서준 박민영 / 사진: tvN 제공

김비서가왜그럴까 박서준 박민영 / 사진: tvN 제공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과 박민영이 심쿵유발 커플 케미로 안방극장에 설렘과 웃음을 안긴다.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박서준, 박민영, 이태환, 박준화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정은영, 연출 박준화)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박서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박민영)의 퇴사밀당 로맨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조회수 5천만뷰를 기록한 원작 웹소설과 누적조회수 2억뷰, 구독자 488만 명을 돌파한 웹툰을 기반으로 드라마화한 작품이다.


박준화 감독은 "좋은 원작이 있는 드라마이자, 부회장과 비서의 멜로와 가족이야기가 담겨있는 작품이다. 부회장과 비서의 관계에서 서로의 위치 변화를 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 멜로의 형태로 진행되면서 두 사람의 위치가 변화하는 과정이 재미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박 감독은 또 주인공인 박서준과 박민영에 대해 "코믹과 멋짐을 같이 표현하는 것은 굉장히 어려운데 박서준은 캐릭터 몰입도가 높아서 준비와 표현을 잘 한다. '이 사람이 아니면 없겠구나'라고 생각할 정도로 잘 살리고 있다"라며 "박민영은 넘나드는 톤이 있는데 중심을 잘 잡으면서 캐릭터에 대해 많이 고민해오고 잘 표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박민영과의 케미스트리에 대해 박서준은 "군대에 있을 때 '하이킥' 애청자였다. 박민영을 좋게 봤고 같이 하고 싶었는데 이번에 만나게 됐다"고 말했다. 박민영은 "박서준의 작품을 눈여겨 봤고, 실제로보니 배려심이 넘치고 천부적인 연기 실력을 가진 것 같다. 로코 장인이라는 말이 괜히 붙은 게 아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박서준은 시청률 공약으로 "시청률 10%가 넘으면 직장인들을 위해 커피차를 준비하겠다"고 했고 박민영은 "시청률 10%가 넘으면 토스트를 굽겠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끝으로 박준화 감독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멜로, 로맨스, 코믹, 가족이야기 등 여러 장르가 공존하는 작품으로 웹툰의 설레는 포인트를 고스란히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전해 기대감을 더한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6월 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글 더스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김비서가왜그럴까 , 박서준 , 박민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