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페셜
[HD영상]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와 호흡? 공효진이 '너 정말 여배우 복 많다'고 말해"
기사입력 : 2019.06.27 오후 2:37
'엑시트' 임윤아-조정석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엑시트' 임윤아-조정석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엑시트' 조정석이 임윤아와 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27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는 영화 '엑시트'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이상근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정석, 임윤아가 참석했다.


'엑시트'는 청년 백수 용남(조정석)과 대학 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가 원인 모를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해야하는 비상 상황을 그린 재난탈출액션 영화.


그간 여러 작품을 통해 상대 배우와 찰떡같은 호흡을 자랑해 '케미 남신'으로 불리는 조정석은 이번 작품에서는 임윤아와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에 두 사람이 어떤 호흡을 보여줄 것인지 많은 기대가 모인 상황.


이에 대해 조정석은 "윤아가 워낙 사람이 좋다"라며 "'질투의 화신'에서 호흡을 맞춘 공효진 씨가 제가 '엑시트'에서 윤아랑 호흡을 맞추게 됐다고 하니까 '너 정말 여배우 복이 많다'고 그랬다. 그때는 윤아에 대해 잘 모를 때였는데, 효진 씨가 그렇게 말을 하니까 궁금했었다"며 운을 뗐다.


이어 조정석은 "만나서 보니 정말 좋았다. 서로 앙상블이 잘 맞아야 연기 합이 좋은데, 웃음코드도 비슷하고 연기도 잘 이뤄진 것 같다. 평상시에도 코드가 잘 맞았다"라며 "소녀시대 윤아의 팬이었는데, 요조숙녀 같은 이미지로 생각했었다. 직접 만나보니 시원하고 털털하고, 걸크러시한 면이 많다"며 만족감을 전했다.


임윤아 역시 조정석과 호흡을 맞춘 것에 만족감을 드러낸 상황. 그는 조정석으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주변에서 좋은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듣던대로였다"라며 "표현하거나 이럴 때 깜짝 놀랄 정도로 아이디어가 엄청 나신 것 같다. 역발상하는 그런 것들에 대해 깨닫고 배울 수 있었다"고 전했다.


특히 임윤아는 최근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최고의 파트너로 조정석을 꼽기도 했다. 이에 조정석은 "너무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있고, 되게 뿌듯하다"며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이처럼 조정석과 임윤아의 케미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엑시트>는 오는 7월 31일 개봉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엑시트 , 제작보고회 , 조정석 , 임윤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