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페셜
[HD영상]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김고은과 호흡? 처음으로 연하와 촬영…행복했다"
기사입력 : 2019.08.20 오후 7:31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포스터 / 사진: CGV아트하우스 제공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포스터 / 사진: CGV아트하우스 제공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이 처음으로 연하 배우와 멜로 호흡을 맞췄다고 언급했다.


20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언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려 정지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해인, 김고은이 참석했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레트로 감성멜로.


특히 tvN 드라마 '도깨비'에서의 짧았던 만남 이후 재회하게 된 정해인, 김고은의 케미에 많은 관심이 쏠린다. 이에 대한 소감을 묻자 정해인은 "'도깨비' 마지막 촬영 당시 고은 씨가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다시 촬영장에서 만나자는 이야기를 했는데, 그 한 마디가 오래 기억에 남고 고마웠다"라며 "이렇게 정지우 감독님의 영화에서 만날 줄 몰라서 얼떨떨하다"고 답했다.


김고은 역시 "'도깨비'에서는 짝사랑하던 선배였는데, 이번 '유열의 음악앨범'에서는 서로 사랑하는 멜로 연기로 호흡을 맞추게 됐다. 그것만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말해 두 사람의 호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주로 '누나'들과 호흡을 맞춰 연하남 연기를 선보여 온 정해인은 이번 작품에서는 연하 김고은과 '동갑내기 케미'를 선보인다. 정해인은 "처음으로 연하와 촬영했는데, 행복했다"라며 "고은 씨가 예전에 한 번 쿵짝이 잘 맞는다는 표현을 한 적이 있는데, 그게 딱 맞는 것 같다. 대본리딩을 했을 때 까지만 해도 추상적이었던 그런 기분이 리허설을 하고 슛을 들어 가는데 눈만 봐도 통하는 에너지가 있어서 행복하고 즐겁게 촬영했다"라고 답했다.


한편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는 28일, 문화가 있는 날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영화 , 유열의음악앨범 , 언론시사회 , 정해인 , 김고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