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페셜
[HD영상] '시동' 박정민 "펭수와 협업? 내가 더 가면 된다는 '찐팬'의 마음으로 기다려"
기사입력 : 2019.11.28 오후 1:02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시동' 박정민이 '펭수'에 대한 '진정한 팬심'을 보여줬다.


28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시동'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최정열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가 참석했다.


영화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 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다.


평소 박정민은 EBS 연습생이자 유튜브 크리에이터인 '펭수'의 팬으로 유명하다. 이에 이번 영화를 통해 어떤 협업이 이뤄질 수 있을까 기대감을 높였지만, 비슷한 시기 개봉하는 경쟁작('백두산', '천문: 하늘에 묻는다')의 경우 펭수와 협업을 진행했지만, 박정민이 출연한 영화는 이러한 소식이 들리지 않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대한 소감을 묻자, 박정민은 "진정한 팬이라면 그런 것에 실망하지 않는다"라며 "태국에서 촬영 중 소식을 들었는데, 그 소식을 듣고 더 좋아했다"라며 "내 사랑이 모자랐구나, 내가 더 가면 되겠다는 찐팬의 마음으로 '펭수'를 기다리고 있다"라고 진정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정민은 펭수에게 한 마디 해달라는 말에 "백만 구독자 축하하고 오늘 라이브 방송을 한다고 들었는데 꼭 챙겨볼게"라며 편지를 남겼다. 특히 펭수의 백만 구독자 달성은 바로 어제(27일) 달성한 일인 만큼, 박정민의 꾸준한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어 "태국에서도 항상 영상 챙겨보고 댓글을 달았었다. 희망과 힐링을 받았기 때문에 사랑을 줘야한다"라며 팬심을 전했다.


한편 박정민이 출연하는 영화 '시동'은 오는 12월 18일(수) 개봉을 확정했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영화 , 시동 , 제작보고회 , 펭수 , 박정민 , 정해인 , 마동석 , 염정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