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영상] '포레스트' 조보아 "박해진, 겉모습은 얼음왕자…알고 보면 위트 넘쳐"
기사입력 : 2020.01.29 오후 4:28
포레스트 제작발표회 / 사진: KBS 제공

포레스트 제작발표회 / 사진: KBS 제공


'포레스트' 박해진과 조보아가 '힐링 케미'를 예고한다.


29일 서울 구로구 라마다호텔에서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오종록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해진, 조보아가 참석했다.


'포레스트'는 심장 빼곤 다 가진 남자와 심장 빼곤 다 잃은 여자가 신비로운 숲에서 만나 자신과 숲의 비밀을 파헤쳐가는 '강제 산골동거 로맨스' 드라마다. 극중 박해진은 개인 자산 1조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지독한 집념을 갖춘 인수 및 합병의 스페셜 리스트 '강산혁'을 연기하며, 조보아는 누구 앞에서도 기죽어 본 적 없는, 거침없는 성격의 외과 의사 '정영재'로 분한다.


두 사람을 중심으로 극이 전개되는 만큼, 무엇보다 배우들의 케미가 중요한 상황이다. 서로에게 호흡은 어땠는지 묻자 박해진은 "조보아와 처음 만났는데,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사랑스럽고 살갑다"라며 "서로 의지를 많이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는데, 촬영 내내 편하게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조보아는 "진짜 박해진 씨와 '강산혁' 캐릭터가 비슷하다"라며 "겉으로 보면 얼음왕자 같은데, 사실은 진짜 위트도 넘치고 재미가 있다. 또 사람을 편하게 해주는 성격이다. 둘 다 캐릭터와 잘 맞았던 것 같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오종록 감독 역시 "두 사람이 처음에는 캐릭터 성격 워낙 다르고 해서 서먹한 모습을 보여줬는데, 중반부로 갈수록 아주 좋아졌다"라고 호평해 박해진과 조보아가 선사할 '힐링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이 한층 더 높아졌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오늘(29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픽콘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포레스트 , 제작발표회 , 박해진 , 조보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