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박선호, '병원선' 합류..하지원의 후배 레지던트 역
기사입력 : 2017.07.20 오전 11:00
사진 : 박선호 / sidusHQ 제공

사진 : 박선호 / sidusHQ 제공


박선호가 하지원의 조력자로 변신한다.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 출연을 확정, 하지원을 물심양면으로 도와주며 존경을 아끼지 않는 후배 의사로 분해 극을 풍성하게 만들 예정인 것.

<병원선>은 배를 타고 의료 활동을 펼치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의사들이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섬마을 사람들과 인간적으로 소통하며 진심을 처방할 수 있는 진짜 의사로 성장해나가는 휴먼 드라마로, 배우 하지원과 강민혁, 이서원 등 주요 출연진들의 캐스팅 소식을 알리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극 중 박선호는 외과 레지던트이자 하지원(송은재 역)의 후배 ‘김재환’ 역을 맡아, 하지원으로 인해 진정한 의사로 거듭날 뿐만 아니라 섬으로 떠난 하지원을 물심양면으로 돕는 조력자로 맹활약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박선호는 지난 MBC 일일드라마 <다시 시작해> 연출을 맡았던 박재범 PD와 또 한번 만나 환상의 호흡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박선호는 “가장 먼저 박재범 감독님과 MBC <다시 시작해> 이후 한번 더 뵙게 되어 영광이고, <병원선>이라는 메디컬 드라마에 출연하게 되어 너무 기쁩니다. 하지원 선배님과 같이 호흡 할 수 있다는 것도 정말 영광이고 또, 처음으로 의사 역을 맡게 되어서 설레기도, 떨리기도 합니다. 그만큼 의학에 대해 공부도 하고 준비도 많이 해서 자연스럽게 극에 녹아 드는 연기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 드립니다.”라고 전하며 드라마 합류에 대한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한편, 하지원을 물심양면으로 도와주며 존경을 아끼지 않는 후배이자 조력자 역할로 분할 박선호의 활약이 기대되는 <병원선>은 <죽어야 사는 남자> 후속으로 오는 8월 방송 예정이다.


글 성진희 기자 / geenie623@chosun.com


Copyright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박선호 , 드라마 , 병원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