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귓속말' 이보영, 위기 직면 이상윤 구해낼까
기사입력 : 2017.04.04 오후 2:44
사진: 이상윤 이보영 / SBS '귓속말' 제공

사진: 이상윤 이보영 / SBS '귓속말' 제공


‘귓속말’ 최대 위기에 직면한 이상윤, 그의 곁에 이보영이 나타난다.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는 촘촘하고도 휘몰아치는 전개로 안방극장에 역대급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다. 등장인물 어느 누구에 이입해도, 숨 막히는 몰입도를 느끼게 만드는 ‘귓속말’. 다양한 장점을 갖춘 ‘귓속말’의 진가는 탄탄한 스토리에 기반한다는 반응이다.


현재 ‘귓속말’이 3회까지 방송된 가운데, 치밀한 스토리에 기인해 터져 나온 긴장감이 가장 크게 구현된 장면은 3회 엔딩이다. 자의든 타의든, 살인사건 중심에 가까이 다가선 이동준(이상윤 분)이 강정일(권율 분)과 최수연(박세영 분)이 놓은 덫에 걸려버린 것이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 마약 현행범으로 체포될 위기에 처한 이동준. 시청자의 숨통은 조여들 수 밖에 없었다.


과연 이동준이 이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이동준이 어떻게 이 위기를 헤쳐나갈 것인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돼 있다. 이런 가운데 4월 4일 ‘귓속말’ 제작진이 쓰러진 이동준 곁에 나타난 신영주(이보영 분)의 스틸을 공개하며 궁금증을 자극했다.


공개된 사진은 지난 3회 엔딩이 펼쳐졌던 주점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이동준은 백상구(김뢰하 분)에 의해 복용한 약물 탓인지 정신을 잃은 채 쓰러져 있다. 새하얀 연기가 자욱하게 감도는 가운데, 신영주는 다급하고도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이동준 앞에 나타났다. 그리고 백상구를 한 손으로 제압하며, 이동준을 깨우려 하고 있다.


사진 속 모습을 통해 신영주가 이동준을 구하러 왔음을 예상할 수 있다. 신영주에게 이동준은 아버지 살인누명을 벗기기 위해 필요한 존재다. 그리고 이동준을 함정에 빠트린 강정일은 신영주의 아버지에게 살인 누명을 씌운 진범이다. 신영주와 이동준에게 강정일은 공통의 적이 된 것이다.


한편 ‘귓속말’은 법률회사 ‘태백’을 배경으로 적에서 동지,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는 두 남녀가 법비(法匪: 법을 악용하는 무리)를 통쾌하게 응징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늘(4일) 오후 10시 방송.


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귓속말 , 이보영 , 이상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