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귓속말' 이상윤 VS 전국환, 숨막히는 데스매치
기사입력 : 2017.04.09 오후 12:11
사진: 이상윤 전국환 / SBS '귓속말' 제공

사진: 이상윤 전국환 / SBS '귓속말' 제공


‘귓속말’ 이상윤과 전국환이 살벌한 재회를 이룬다.


이상윤은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에서 청렴한 판사였지만, 살기 위해 권력과 손을 잡은 인물 이동준 역을 맡았다. 이동준은 현재 살아 남기 위해 무섭게 변화하고 있다. 자신을 압박하던 강정일(권율 분)에게 반격을 가한 것이 그 시작. 날카로운 발톱을 세운 이동준의 변화는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런 가운데 4월 10일 방송되는 ‘귓속말’ 5회에서는 이동준에게 큰 원한을 가진 장현국(전국환 분)이 재등장해 큰 파장을 불러올 전망이다. 장현국은 이동준의 인생을 바꾼 결정적 인물 중 하나. 장현국의 청탁 재판을 수락하지 않은 여파로, 이동준은 판사 재임용 심사에서 탈락했고, 위기에 몰려 어쩔 수 없이 권력의 손을 잡게 됐다.


이러한 두 사람이 5회에서 재회를 한다. 이동준은 국내 최대 로펌 ‘태백’의 사위가 되어, 장현국은 대법관에서 대법원장이 된 모습으로 만나는 것이다.


9일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 이동준과 장현국은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고 있는 모습이다. 이날 장현국은 대법원장의 지위를 이용해 이동준을 끝까지 옭아맬 그물을 놓을 예정이다. 이에 수세에 몰리는 이동준의 상황이 예상되는 바.


하지만 이동준의 기세는 만만치 않다. 이동준은 강렬하고도 힘 있는 눈빛으로 장현국을 바라보고 있다. 주변의 공기마저 압도하는 이동준의 카리스마가, 이 같은 카리스마를 뿜어낼 수 있을 만큼 달라진 이동준의 변화가 사진만으로도 오롯이 느껴진다. 과연 이동준은 장현국에게 어떻게 맞설 것인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귓속말’ 제작진은 “장현국의 재등장에 이동준이 큰 파장을 맞는다. 하지만 이동준 역시 예전과는 달라졌다. 이동준이 위기 속에서 어떤 돌파구를 찾아낼지, 그 과정들이 예측 할 수 없는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라며, “1회 특별출연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던 전국환이 또 한번 압도적 영향력을 드러낸다. 전국환과 이상윤의 살벌한 재회와 열연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은 법률회사 ‘태백’을 배경으로 적에서 동지,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는 두 남녀가 법비(法匪: 법을 악용하는 무리)를 통쾌하게 응징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귓속말 , 이상윤 , 전국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