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귓속말' 이시언·이지훈, 오늘(11일) 카메오 출격
기사입력 : 2017.04.11 오후 3:27
사진: 이시언 이지훈 / SBS '귓속말' 제공

사진: 이시언 이지훈 / SBS '귓속말' 제공


이시언과 이지훈이 ‘귓속말’에 특별 출연한다.


오늘(11일)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6회는 특급 카메오의 등장으로 더욱 풍성하게 채워질 전망이다. 바로 이지훈과 이시언의 카메오 출격이 예고된 것. 두 사람은 각각 김갑수와 김홍파의 청년시절로 등장해 미친 존재감을 발산하게 된다.


‘귓속말’ 제작진은 이지훈과 이시언의 카메오 촬영 모습을 공개해 관심을 모은다. 이지훈이 극중 맡은 역할은 국내 최대 로펌 ‘태백’의 대표 최일환(김갑수 분)의 청년 시절로, 총기 넘치는 눈빛이 인상적인 모습이다. 이시언은 최일환과 라이벌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강유택(김홍파 분)의 과거를 맡아, 호방한 캐릭터 그대로를 구현했다.


사진 속 이지훈과 이시언은 허름한 사무실에 앉아 있다. 법전들이 가득 쌓여 있는 책상의 모습을 통해 최일환의 변호사 사무실임을 추측하게 한다. 단출한 모습으로 자장면을 먹고 있는 이지훈, 그 옆에는 걸걸하게 다리를 꼰 이시언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어떤 대화를 나누고 있는지 두 사람의 표정은 사뭇 다른 모습으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능글맞게 웃고 있는 이시언과는 달리, 이지훈은 얼굴이 잔뜩 경직되어 있는 것. 또 자신의 사무실이 아님에도 주인 행세를 하고 있는 이시언의 모습, 날을 세운 이지훈의 모습은 극중 아버지대의 주종관계로 얽혀 있는 최일환, 강유택의 관계가 고스란히 드러나 흥미를 자아낸다.


본 장면은 두 사람이 과거 ‘태백’을 함께 창립한 이야기를 풀어내며, 5회 최일환과 강유택의 대립각을 더욱 견고히 세우게 된다. 5회 최일환과 강유택의 대립은 신영주(이보영 분), 이동준(이상윤 분) 갈등을 더욱 극적으로 치솟게 하는 진폭제가 될 전망이다.


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귓속말 , 이시언 , 이지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