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라디오스타' 김호영, 역대급 하드캐리 "범상치 않은 놈이 왔구나"
기사입력 : 2017.12.14 오전 9:26
라디오스타 김호영 출연 / 사진: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김호영 출연 / 사진: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김호영이 역대급 하드캐리 캐릭터를 보여줬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호영은 오프닝부터 심상치 않은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호영은 "저 잘 모르시죠? 독보적인 뮤지컬배우 김호영이에요"라고 인사를 했고, "처음 나왔는데 주변에서 굉장히 제가 '라디오스타'에 나가길 바랐어요"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녹화 전 인터뷰를 '라디오스타' 녹화 시간만큼 했다는 김호영은 쉴 틈 없는 입담을 과시했다. 신점을 좋아한다는 김호영은 "일단 제가 들어가면 그 분의 첫 마디가 '범상치 않은 놈이 왔구나'다"라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는데, 이와 다르게 종교는 가톨릭이며 세례명은 '베네딕트'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호영은 김구라와의 토크 대결에서도 특유의 유쾌함으로 응수했다. 김호영은 테이블을 '똑똑' 노크하는 특유의 동작, 일명 '손 노크 후 뿌림'을 보여줬는데, 김구라는 "저도 많이 하는데 거부감을 가지는 분들이 있어요"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호영은 "김구라 씨는 정확하게 짚는 스타일이면 저는 뿌리죠"라고 반박(?)하며 다시 한 번 마성의 기운을 전파했고, 김구라는 "보면 볼수록 매력적인 캐릭터네"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김호영은 "때를 잘못 타고 났다"라며 7년 전 '세바퀴'에 나가서 통편집 당했던 댄스를 무반주로 보여주며 열정을 드러낸 것은 물론, '세바퀴'에서 배우 이민정과 전화통화를 했는데도 통편집을 당했다고 밝히며 '동시간대' 드라마를 '동시대'라고, 조승우와의 친분을 언급하며 "이 형은 '혀'를 찌르는 배려가 있다"라고 '허'를 '혀'로 발음하는 등 허술한 매력까지 들통났다. 이에 MC들은 "어휘력이 혀를 찌른다"라고 콕 집어 말해 김호영을 웃게 만들었다.


김호영의 매력은 무대에서도 터졌다. 최백호의 '낭만에 대하여'를 선곡한 김호영은 무대에 앞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김호영은 그 기대에 부응하듯 무대 위에서 전혀 망설임이 없이 코믹하고 요염한 포즈를 드러내며 사뿐사뿐 스텝으로 치명적인 우아함을 선사하기도 했다.
 
한편 김호영이 하드캐리한 '라디오스타' 1-2부는 각각 전국 기준 5.3%, 4.8%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수요일 밤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글 더스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라디오스타 , 김호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