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장영실' 송일국, 역사가 '스포'여도 '사극 본좌' 존재감
기사입력 : 2016.02.04 오전 10:07
'장영실' 송일국, 역사가 '스포'여도 '사극 본좌' 존재감 / 사진: KBS2 '장영실' 방송 캡처

'장영실' 송일국, 역사가 '스포'여도 '사극 본좌' 존재감 / 사진: KBS2 '장영실' 방송 캡처


'장영실' 송일국이 '역사 스포'를 초월하는 저력을 뽐내고 있다.


KBS1 대하드라마 '장영실'(극본 이명희, 마창준, 연출 김영조)에서 '장영실'역의 송일국이 '사극 본좌'다운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극에서 송일국(장영실 역)은 정확한 천문관측을 위해 연구하는 과정에서 고뇌하고, 또 기뻐하며 천문학을 향한 강렬한 애착을 드러낸다. 장영실의 전부라고 할 수 있는 천문학을 향한 열정을 생동감 있게 그려내는 송일국의 모습은 조선최고의 과학자가 되기까지 파란만장한 삶을 살아온 '장영실'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특히, 장영실이 세종(김성경 분)으로부터 그 능력을 인정받아 천민의 신분에서 벗어나 일생을 세종의 곁에 있었다는 사실은 이미 알려져 있는 바. 그러나, 미천한 신분 탓에 각종 수모를 겪었던 자신의 한을 토해내고 뜨거운 눈물을 흘리는 송일국의 열연은, 연민마저 불러일으키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이처럼, 사극이 지닌 '역사 스포'라는 약점을 극복하고 시청자들을 더욱 이야기 속으로 이끌며, 역사 그 이상의 감동을 선사하는 송일국의 활약은 연일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KBS1 대하드라마 '장영실'은 매주 토, 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장영실 , 송일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