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맨홀’ 김재중, 유이 향한 28년 순애보 성공할까.
기사입력 : 2017.08.10 오전 11:40
'맨홀' 김재중 해당장면 캡쳐

'맨홀' 김재중 해당장면 캡쳐

‘맨홀’ 김재중이 ‘잘빙’(잘생긴 빙구)의 정석으로 등극했다.

김재중이 어제(9일) 첫 방송된 KBS2 새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연출 박만영, 극본 이재곤, 이하 맨홀) 1회에서 첫사랑 유이(수진 역)를 향한 애틋한 짝사랑을 하는 봉필로 분해 어설프지만 지고지순한 사랑을 그려내며 웃음과 설렘을 동시에 전한 김재중의 활약에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1회에서 봉필(김재중 분)은 결혼을 앞둔 수진(유이 분)에게 함이 들어오자 술에 취한 채 난동을 부리며 동네를 떠들썩하게 했다. 다음 날, 온 동네를 뛰어다니며 데이트 중인 수진을 찾아낸 필은 그녀의 약혼자 재현(장미관 분)을 향해 큰 소리를 쳤지만, 재현이 날린 주먹 한 방에 기절해 KO패를 당하고 만 것.

또한, 필은 가까스로 수진에게 자신의 마음을 전할 기회를 잡았지만, 쉽사리 고백을 하지 못한 채 자리를 뜨고 말았다. 이후 “할 말이 너무 많아서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다. 사랑해 이 한마디면 될 줄 알았는데 것도 생각해보니 부족해”라며 수진이 듣지 못하는 독백을 하는 필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전하기도 했다.

특히, 김재중(봉필 역)은 비록 수진 앞에서는 솔직한 고백도 하지 못하지만 긴 시간 동안 자신만의 방식으로 수진의 곁을 지켜온 봉필의 순애보적인 사랑을 순수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전하는 동시에 그의 사랑을 응원하게 하는 등 고등학생으로 돌아간 필이 수진을 되찾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했다.

한편, 맨홀을 타고 고등학교 시절로 돌아간 김재중의 활약은 오늘(10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맨홀’ 2회에서 이어진다.

글 성진희 기자 / geenie623@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드라마 , 맨홀 , 김재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