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비
'남한산성' 박해일, 고립된 왕 '인조'로 완벽 변신..천의 얼굴 공개
기사입력 : 2017.08.10 오후 12:19
사진 : 영화 '남한산성' 박해일 스틸 컷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영화 '남한산성' 박해일 스틸 컷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남한산성>(황동혁 감독)에서 매 작품마다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인 천의 얼굴 박해일이 조선의 왕 '인조'로 변신했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해일은 <살인의 추억> <괴물> <최종병기 활> <은교> <덕혜옹주> 등 다채로운 장르의 작품을 통해 노년의 시인부터 독립운동가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며 명실상부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로 자리잡았다. 특히 병자호란을 배경으로 한 영화 <최종병기 활>에서 포로로 끌려간 여동생을 구하기 위해 청과 맞서 싸우는 신궁 ‘남이’로 선 굵은 남성미를 드러내며 747만 관객을 사로잡았다.

이번 작품에서 박해일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에서 청과의 화친(나라 간에 다툼 없이 가까이 지냄)과 척화(화친하기를 배척함)를 두고 고뇌에 빠진 왕 '인조' 역으로 분해 색다른 변신을 예고한다. 같은 충심을 지녔지만 다른 신념으로 맞선 두 충신 '최명길'과 '김상헌' 사이에서 갈등하는 '인조' 역을 맡은 박해일은 고립의 상황에서 왕이 느끼는 상심과 고독을 고스란히 담아내 극의 몰입감과 공감대를 끌어올린다. “주의 경계가 심하고 예민한 성격이었던 인조의 면모를 살리기 위해 정서적인 부분과 디테일한 모습에 좀 더 집중했다”고 전한 박해일은 정교한 감정 연기로 ‘인조’의 다양한 감정을 완벽히 표현해낼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황동혁 감독은 “박해일 외에는 인조를 표현할 수 있는 사람이 없다고 생각했다. 모든 몸짓과 눈빛이 인조의 슬픔을 드러냈을 정도로 인물의 내면적 고통과 성격을 그대로 표현하면서 강직한 신하들 사이에서 흔들리는 인조의 모습을 완벽히 소화해냈다”고 전했다.

한편, 김훈 작가의 베스트셀러 원작인 <남한산성>은 <도가니> <수상한 그녀>의 황동혁 감독과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의 결합으로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다. 9월 개봉예정.


글 성진희 기자 / geenie623@chosun.com


Copyright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한국영화 , 남한산성 , 박해일 , 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