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귓속말' 이상윤-박세영, 결혼식 포착…'불꽃전쟁 서막'
기사입력 : 2017.03.28 오후 1:59
'귓속말' 이상윤-박세영, 결혼식 포착…'불꽃전쟁 서막' / 사진: SBS 제공

'귓속말' 이상윤-박세영, 결혼식 포착…'불꽃전쟁 서막' / 사진: SBS 제공


'귓속말' 이상윤과 박세영이 결혼식을 올린다.


28일(오늘)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2회에서는 최일환(김갑수)이 건넨 악의 손을 잡고, '태백'에 입성하는 이동준(이상윤)의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27일 방송된 '귓속말' 첫회에서는 법을 악용하는 도적, '법비'(法匪)가 지배하는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며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법비와 손을 잡는 판사 이동준(이상윤)의 모습이 인상 깊게 펼쳐졌다.


이동준은 어떤 외압에도 흔들리지 않는 신념의 판사였지만, 결국 자신의 안위 앞에 어쩔 수 없이 권력에 무릎을 꿇고, 그런 그를 사위로 맞으려는 법률회사 '태백'의 대표 최일환의 마수는 향후 전개에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하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러한 상황 속 최일환의 딸 최수연(박세영)과 이동준(이상윤)의 결혼식 장면이 공개되며,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진다. 사진 속 이동준은 예복을 입고 결혼식장에 있는 모습으로, 행복을 누려야 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져있다. 최수연 역시 시종일관 무심한 얼굴과 만들어진 미소로 결혼식을 함께 하고 있다.


최수연의 옆에 있는 최일환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최일환은 극중 '법비'로 일컬어지는 인물이다. 인맥과 권력으로 법을 밟고 일어선 남자라고 할 수 있다. 단 1회만으로도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던 최일환은 2회에서 역시 악랄한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귓속말' 제작진은 "이동준이 최수연과 결혼을 하며 '태백'에 입성하게 된다. 이와 함께 권율, 김홍파 등 연기파 배우들의 강렬한 등장이 있을 예정이다. '태백'을 두고 펼치는 이들의 쫄깃한 심리전, 배우들의 연기열전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은 법률회사 '태백'을 배경으로 적에서 동지,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는 두 남녀가 법비(法匪: 법을 악용한 도적, 권력무리)를 통쾌하게 응징하는 이야기로 오늘(28일) 밤 10시 2회가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귓속말 , 이상윤 , 박세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