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뮤직
김준수 "뮤지컬 '드라큘라', 언제든 다시 하고 싶은 작품" 소감
기사입력 : 2016.01.26 오후 4:10
김준수 뮤지컬 '드라큘라' 소감 / 사진 : 씨제스컬쳐 제공

김준수 뮤지컬 '드라큘라' 소감 / 사진 : 씨제스컬쳐 제공


김준수가 '드라큘라'에 다시 캐스팅된 소감을 밝혔다.

26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는 뮤지컬 '드라큘라'(프로듀서 신춘수, 백창주, 연출 데이빗 스완)의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이날 프레스콜에는 배우 김준수, 박은석, 임혜영, 이예은, 진태화, 강홍석이 참석했다.

김준수는 뮤지컬 '드라큘라'에 다시 캐스팅된 것에 대해 "이번에 또 뮤지컬 '드라큘라' 재연에서 드라큘라 역을 맡게 됐다"며 "초연이 끝났을 때부터, 이 작품을 언제고 다시 하면 함께 다시 하고 싶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 많은 것을 느끼게 해주고 나아가게 해주고, 배움을 안겨다 준 작품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작품은 특히 더 애착이 갔던 작품이다. 초연도 좋은 배우들과 함께 했지만, 그 때 다 전하지 못한 연기적인 요소들을 재연에서는 더욱 더 성숙한 모습으로 다시 보여드리고 싶었다. '드라큘라'라는 작품은 제가 너무 사랑하는 작품이다. 이제 시작이지만, 언제나 함께 하고 싶은 뜻깊고 애착이 가는 작품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드라큘라'는 2004년 브로드웨이 초연 이후 세계 각국에서 사랑을 받아온 명작으로, 아일랜드 소설가 '브램 스토커'의 동명 소설을 뮤지컬로 재탄생시킨 작품이다. 김준수는 주인공 '드라큘라' 역을 맡아 역동적인 퍼포먼스와 흔들림 없는 가창력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한편 뮤지컬 '드라큘라'는 1월 23일(토)부터 2월 9일(화)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단 2주간의 한정된 기회로 관객들과 만난다. 관람시간은 인터미션 20분을 포함해 2시간 50분이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김준수 , 뮤지컬 , 드라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