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뮤직
'드라큘라' 김준수 "우리가 알고 있는 드라큘라와 달라서 매력적"
기사입력 : 2016.01.26 오후 4:29
김준수 뮤지컬 '드라큘라' 속 드라큘라의 매력 / 사진 : 씨제스컬쳐 제공

김준수 뮤지컬 '드라큘라' 속 드라큘라의 매력 / 사진 : 씨제스컬쳐 제공


'드라큘라' 김준수가 뮤지컬 속 '드라큘라'의 매력을 말했다.

26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는 뮤지컬 '드라큘라'(프로듀서 신춘수, 백창주, 연출 데이빗 스완)의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이날 프레스콜에는 배우 김준수, 박은석, 임혜영, 이예은, 진태화, 강홍석이 참석해 뮤지컬 '드라큘라'가 사랑받는 비법에 대해 말했다.

김준수는 "'드라큘라' 자체는, 전세계 모든 사람들이 알 수 있는 인물이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떠올리는 이미지라고 하면, 약간 괴몰 같은 이미지로 섬뜩하고 무서운 존재인데, 뮤지컬에서 그려지는 드라큘라의 존재는 그렇게 될 수 밖에 없었던 이유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준수는 "뮤지컬 속 '드라큘라'는 일반적인 사람이고 사랑을 갈구하는 남자로, 누구보다도 더 순수한 캐릭터다. 순수하기 때문에 400년간 한 여자만을 그리워하면서 산다. 그만큼 안타까운, 우리가 알고 있는 드라큘라의 이미지에 반하기 때문에 그게 가장 큰 매력이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김준수는 뮤지컬 '드라큘라' 초연 당시, 압도적인 티켓 파워로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폭발적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준수는 기존의 '드라큘라'가 가지고 있는 어둡고 무거운 이미지를 벗어나 가슴 아픈 사연을 지닌 '더욱 인간적인 뱀파이어'를 표현하며, 새로운 캐릭터를 창조했다.

당시 김준수는 역동적인 퍼포먼스와 흔들림 없는 가창력으로 무대를 장악하며 "드라큘라가 가진 '마성'의 매력을 표현할 수 있는 유일한 배우"라는 찬사를 받기도 했다.

김준수가 '드라큘라' 역으로 캐스팅된, 뮤지컬 '드라큘라'는 2004년 브로드웨이 초연 이후 세계 각국에서 사랑을 받아온 명작으로, 아일랜드 소설가 '브램 스토커'의 동명 소설을 뮤지컬로 재탄생시킨 작품이다.

한편 뮤지컬 '드라큘라'는 1월 23일(토)부터 2월 9일(화)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단 2주간의 한정된 기회로 관객들과 만난다. 관람시간은 인터미션 20분을 포함해 2시간 50분이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드라큘라 , 김준수 , 뮤지컬 , 프레스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