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의반' 정해인·채수빈, 풋풋한 짝사랑 감성 자극하는 메인 포스터 공개
기사입력 : 2020.02.21 오전 9:29
'반의반' 메인포스터 공개 / 사진: tvN 제공

'반의반' 메인포스터 공개 / 사진: tvN 제공


'반의반' 정해인과 채수빈의 엇갈린, 달콤한 시선이 담긴 메인 포스터가 베일을 벗었다.


21일 tvN 새 월화드라마 '반의반'(극본 이숙연, 연출 이상엽) 측은 푸른 나뭇잎 그림자 아래, 따사로운 햇살을 받으며 나란히 선 정해인과 채수빈의 청정 비주얼을 담은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반의반'은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정해인)과 클래식 녹음 엔지니어 서우(채수빈)가 만나 그리는 시작도, 성장도, 끝도 자유로운 짝사랑 이야기. 이중 정해인은 N년차 짝사랑 중인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 역을, 채수빈은 하원의 짝사랑이 신경 쓰이는 클래식 녹음엔지니어 '서우' 역을 맡아 설렘을 자아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공개된 메인포스터에는 서로 다른 곳을 향한 정해인과 채수빈의 엇갈린 시선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정해인은 짝사랑 중인 그녀를 떠올리는 듯 부드럽고 달콤한 눈빛으로 먼 곳을 응시하고 있는 모습. 그의 얼굴에 완연하게 피어난 미소가 싱그럽다. 그런가 하면 정해인을 향한 채수빈의 따스한 시선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정해인을 지그시 올려다 보는 채수빈의 동그란 눈망울과 수줍은 미소가 심장을 몽글몽글해지게 한다.


무엇보다 '나는 당신의 반의반이면 충분합니다'라는 문구가 상대방의 감정을 존중하며 한 발짝 뒤에서 조심스레 키워가는 짝사랑의 풋풋한 설렘을 고스란히 느끼게 한다. 동시에 한 폭의 수채화처럼 자연스레 어우러지는 정해인과 채수빈의 분위기가 보는 이들을 더욱 빠져들게 한다. 이에 심장을 콩닥거리게 만들 두 사람의 짝사랑 로맨스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반의반'은 오는 3월 23일(월), 기존 월화드라마 방송시간보다 30분 앞당겨진 밤 9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픽콘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반의반 , 정해인 , 채수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