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뮤직
'엽기적인그녀' 첫방 D-5, 퓨전사극 대표하는 키워드 공개
기사입력 : 2017.05.24 오후 2:36
'엽기적인그녀' 첫방 D-5, 퓨전사극 대표하는 키워드 공개 / 사진: 래몽래인 제공

'엽기적인그녀' 첫방 D-5, 퓨전사극 대표하는 키워드 공개 / 사진: 래몽래인 제공


'엽기적인 그녀'가 첫 방송을 앞두고, 매력을 대표하는 키워드를 공개했다.


오는 29일(월)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은 역사에서 기본 모티브만을 차용해 작가의 상상력을 더한 픽션사극답게 현재의 트렌드를 당시의 시대 배경에 반영하며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할 전망이다.


그런 가운데 '섬남섬녀', '지라시', '혼돈주' 등 기발한 상상력과 언어유희로 재미를 주는 요소들을 미리 살펴봤다.


먼저 공개된 포스터의 문구로 썸 타는 사이라는 뜻의 신조어 '썸남썸녀'를 활용한 '섬남섬녀(䁡男䁡女)'라는 표현이 대표적이다. 이는 조선 청춘남녀의 쫄깃한 연애담을 담은 드라마의 전반전인 흐름을 대변하며 견우(주원)와 혜명공주(오연서)를 비롯해 강준영(이정신)과 정다연(김윤혜) 등 주요 인물들 사이의 흥미로운 관계를 예상할 숭 ㅣㅆ다.


'지라시'도 등장해 색다른 그림을 채운다. 현재의 찌라시를 연상케 하는 이는 도성 곳곳에 뿌려지며 궁궐 내부의 소문 및 정보들을 은밀히 전하는 용도로 사용될 예정. 특히 왕실의 애물단지로 월담을 일삼는 혜명공주가 주로 지라시 단골손님으로 등장해 드라마의 주 스토리를 이끌어 갈 전망이라고.


또한 극 중 술자리 장면에서는 '혼돈주'와 '도미노주' 등 오늘날의 폭탄주와 같은 술의 명칭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해당 폭탄주(?)는 작품 속에서 직접 시연까지 곁들여 풍성한 재미를 보탤 계획이다. 윤효제 작가는 "'혼돈주(混沌酒)'는 실제 조선시대에도 존재했다"며 "다만 분위기에 맞춰 조금씩 양념처럼 설정해 극 속에 녹여냈다"고 밝혔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는 명석한 두뇌와 따뜻함을 가진 조선 최고의 매력남 견우와 엽기적이면서 발랄한 '그녀' 혜명공주의 알콩달콩 사랑을 다룬 로맨스 사극 드라마. 묵직한 궁중의 암투를 배경으로 조선시대 두 청춘남녀의 매력적인 연애 스토리를 유쾌하면서도 현실감 있게 담아낸다. 오는 29일(월) 밤 10시 '귓속말' 후속으로 첫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엽기적인그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