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정연 "프리선언 이유? 이지애 나가고 혼자 남으니 공허했다"
기사입력 : 2015.09.10 오전 11:45
오정연 프리선언 / 사진: JTBC '썰전' 방송 캡처

오정연 프리선언 / 사진: JTBC '썰전' 방송 캡처


방송인 오정연의 과거 프리선언 언급이 새삼 화제다.


JTBC 예능프로그램 '썰전-예능심판자'에 출연한 오정현은 "KBS 32기 동기인 전현무 이지애 최송현이 나간 후 기수를 지켜야겠다는 책임감은 없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오정연은 "그게 마음에 걸리긴 했다. 호적을 파버리는 셈이고 마지막으로 나오는 거니까. 이지애가 나갈 줄 몰랐다. 둘이 남았을 때 굉장히 서로 의지하고 이야기도 많이했다. 그런데 이지애가 갑자기 결심을 하고 나갔다. 혼자 남으니까 공허하고 외로웠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오정연은 지난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KBS 재입사 의사는 아직까지 없다"고 밝혔다.


글 더스타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오정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