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사미자 "남편, 집에만 있지 말고 밖에 나갔으면"
기사입력 : 2018.01.19 오전 9:45
사미자 / 사진: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사미자 / 사진: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배우 사미자가 남편에게 바라는 점을 밝혔다.


사미자는 19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 "남편이 하루 종일 집에만 있지 말고 밖으로 나갔으면 좋겠다. 남편이 젊었을 때는 밖에 나가서 빨리 안 들어오면 걱정도 되고 의심도 되고 그랬는데, 나이가 들고 할 일이 없으니까 소파에만 있는다"고 답답해했다.


또한 사미자는 "나는 '여보 제발 밖에 나가서 친구라도 만나라'고 한다. 나이가 드니까 아량이 넓어진다. 운동도 하고 건강해졌으면 좋겠다"라고 남편에게 바라는 점을 밝혔다.


이에 이만기가 "젊었을 때는 집으로 들어오라고 하셨냐. 나가라고 하셨냐"고 묻자, 사미자는 "들어오라고 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미자는 이어 "귀찮은 게 아니라 이 남자가 밖에 나가서 바람도 쐬고 했으면 좋겠다. 그런데 밖에 나가면 꼭 나를 붙잡고 다니고 그런다"고 전했다.


글 더스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사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