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맨홀' 유이, 동네여신 강수진으로 맹활약..반전매력 "눈길"
기사입력 : 2017.08.10 오전 9:47
사진 : '맨홀' 유이 해당방송 캡쳐

사진 : '맨홀' 유이 해당방송 캡쳐


'맨홀' 유이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9일 첫 방송된 ‘맨홀’ 1회는 사랑스러운 동네 여신 강수진(유이 분)의 빛나는 하드캐리로 극의 재미를 한층 더 높였다. 약혼자 박재현(장미관 분)과 결혼을 일주일 앞두고 함을 받고 있던 강수진의 첫 등장은 많은 이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한복을 곱게 차려 입고 단아한 자태를 뽐내고 있던 그녀는 술에 취해 고주망태가 된 봉필(김재중 분)을 보자 “야!”라고 힘있게 외쳐 우리가 생각해왔던 첫사랑의 아이콘 모습과는 다른 상상초월 반전 매력을 선보이며 앞으로 펼쳐질 강수진의 맹활약을 기대케 했다.

이후 그녀는 얽히고 설킨 봉필과의 남다른 케미를 선보인 동시에 그를 향한 복잡 미묘한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 눈길을 끌었다. 자신 때문에 강수진이 연인과 다투게 된 사실을 알게 된 봉필이 “미안하다”고 사과하자, 이에 “뭐가. 하루 이틀이냐 짜식아” 여자 사람 친구다운 털털함을 과시했다.

이어 달빛이 은은하게 비치는 공원에서 봉필과 마주한 강수진은 “아까 그랬잖아. 나한테 중요한 이야기 있다고. 그래서 나 찾아 헤맸다고. 뭔데?”라고 그에게 진짜로 묻고 싶었던 본심을 드러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미묘한 기류를 깨고 입을 연 봉필은 “나 사실 너 볼 때 마다 오줌 마렵다”라는 엉뚱한 대답으로 그녀를 김새게 했다. 내심 그의 진심 어린 고백을 기대했던 강수진은 한숨을 깊게 내쉬며 말하며 그를 향한 복잡한 감정을 드러내 과연 봉필의 황당무계한 시간 여행으로 인해 사랑보단 멀고 우정보단 가까운 애매한(?) 관계가 어떻게 변해갈지 다음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처럼 “수진이란 캐릭터를 보는 분들이 사랑스럽게 봐주시길 바라는 마음에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라는 다부진 각오를 밝힌 유이는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오며 차곡차곡 쌓아온 연기 내공을 보여주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김재중을 대하는 친근감 넘치는 여자 사람 친구의 털털한 모습부터 사랑 앞에서 어지러운 마음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끈 것은 물론, 앞으로 그녀가 보여줄 무궁무진한 매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남다른 존재감을 보여준 유이가 출연 중인 ‘맨홀’은 하늘이 내린 갓백수 봉필이 우연히 맨홀에 빠지면서 벌어지는 빡세고 버라이어티한 ‘필生필死‘ 시간 여행을 그린 랜덤 타임슬립 코믹 어드벤쳐 드라마로 매주 수목 밤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글 성진희 기자 / geenie623@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드라마 , 맨홀 , 유이